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유적지
하원마을 제주4·3희생자 위령비 제막
박미라 기자
입력 2008-04-24 (목) 16:25:38 | 승인 2008-04-24 (목) 16:25:38

   
 
   
 
하원마을 제주4·3희생자 위령비 제막식이 24일 오전 11시 탐라대학교 뒤 사거리 제주4·3희생자 위령비 공원에서 유족회원 등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하원마을은 1948년 9월15일께 하원리 마을 청년 3명이 경찰에 잡혀간 후 행방불명된 것을 시작으로 1948년 11월28일과 12월2일, 12월4일 3차례에 걸쳐 중문 자운당과 지서부근 밭에서 20여명의 청장년이 토벌대에 의해 학살됐으며, 무장대에 의해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처럼 하원리에서는 토벌대에 의해 50명, 무장대에 의해 11명 등 61명이 사망·실종됐다.

피해자 유족들은 2003년 4월 하원마을에 4·3사건희생자유족회를 결성했으며 희생된 영혼을 위로하기 위한 위령비 건립을 추진해왔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