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종합
롯데관광단지 중산간 훼손 신호탄 우려색달동 해발 500m 지역에 1∼3층 콘도·호텔 추진
도 30일 도시계획위원회 자문후 입안여부 결정
김석주 기자
입력 2008-05-29 (목) 17:35:05 | 승인 2008-05-29 (목) 17:35:05

   
 
   
 
㈜호텔롯데가 해발 400∼550m의 중산간에 대규모 관광단지 조성을 추진, 중산간의 환경과 경관을 파괴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호텔롯데는 지난 21일 1차 사업인 제주롯데리조트를 착공한데 이어 최근 1차 사업 북쪽지역에 2차 사업인 제주롯데관광단지개발사업 계획을 도에 제출했다.

제주롯데관광단지조성사업은 서귀포시 색달동 산49번지 일원 132만㎡의 부지에 2012년까지 3010억원이 투자된다. 호텔롯데는 이곳에 휴양콘도미니엄(530실)과 관광호텔(50실) 등 숙박시설을 1∼3층 규모로 계획하고 있다.

이밖에 놀이공원과 박물관(천체·화산·토이)·축제의 거리를 테마로 한 전시·놀이시설과 관광목장·야생화 단지 등 체험관광 시설이 1층 규모로 들어선다.

롯데그룹은 이미 운영중인 중문 롯데호텔과 스카이힐골프장, 공사중인 제주롯데리조트와 연계 벨트화해 사업성을 극대화하는 구상을 갖고 있다.

도는 단지가 완성되면 중문관광단지와 더불어 서귀포지역 관광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에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부지가 제2산록도로를 기준으로 북쪽이어서 서귀포 칠십리해안과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는 빼어난 경관지다. 또 서귀포시 중문·법환 지역 등에서 한라산을 조망할 때 해당 사업부지가 그대로 시야에 들어오는 지역이어서 환경·경관 훼손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사업부지가 해발 500m에 이르는 중산간 지역이어서 이번 사업이 승인되면 형평성 문제 등으로 산록도로 일대에 대한 개발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또한 산록도로 일대뿐 아니라 도 전역 중산간 지역에 대한 개발요구가 늘어나며 중산간 지역의 환경파괴와 경관을 무너뜨리는 시발점이 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도는 경관이 좋은 중산간지역이라는 입지의 중요성 때문에 30일 전문가로 구성된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도시관리계획 입안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어즈버~ 2008-05-31 07:36:08

    개발된다는 것은 아무래도 좀 아닌것 같다.
    저기는 정말 고지대인 곳인데 저런 곳을 개발한다.
    정말 마구잡이식이 아닌가
    조급할수록 천천히 가는게 좋지않을까
    현재 제주도의 개발상황이 그렇다.
    서두를수록 일을 망치게 되는것.
    세계자연유산 등재가 한바탕 쑈였을 뿐이군.   삭제

    • 도민 2008-05-30 08:53:19

      해군기지에 대해서 결사반대헌는 환경단체들은 뭐햄시니 머가 환경인지 도민은 모르키여 해군기지는 무조건적 결사반대허명 골프장 ㅈ곶자왈 부분은 무사 조용햄심구   삭제

      • 바이오맨 2008-05-30 08:51:42

        기자님은 핀크스아래 비오토파야를 취재해 보셔 공동주택을 중산간에 허가해줘도 대는 건지 분양공고도 안하고 분양해도 대는 건지 가격은 심의 받았는지 베일에 가려진 투자유치의 결정판 바이오토픽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