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교육
영어도시 시범학교, 선점효과 있을까도교육청, 3개교 대상 연구용역 발주…11월 결과 발표
현순실 기자
입력 2008-06-04 (수) 17:00:23 | 승인 2008-06-04 (수) 17:00:23

제주특별자치도 3단계 제도 개선안과 연계한 제주영어교육도시 추진방향이 크게 바뀌면서 제주도교육청의 계획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도교육청이 1단계 사업추진에 따른 연구용역 발주 등 후속조치에 나섰지만 개교시기가 1년 늦춰지면서 타 지역과의 차별성·경쟁력 상실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3일 확정된 제주특별자치도 제도개선안은 당초 1단계에 포함됐던 초7·중4·고1의 영어교육도시 규모를 초4·중5·고3으로 조정, 1년 교육과정에서 정규로 운영키로 했다.
개교시기도 다소 늦춰지면서 교육특례 선점 효과도 빛바랠 것으로 우려된다.

1단계로 2010년 3월 공립 3개교가 문을 열기로 계획됐지만 3단계의 개교시기는 2011년 3월로 1년 늦춰졌다. 또 공·사립 3개교 중 1개교는 시설비를 정부가 지원하되, 민간에 위탁할 예정이며, 2개교는 사립학교로 채워진다.

이와 관련, 양성언 교육감은 4일 "개교시기가 1년 늦춰지면서 선점효과가 걱정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영어교육도시가 정주형 타운으로 건설된다면 영어 상용화지대로서 효과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양 교육감은  교육과정도 1년 연수개념이 아닌 정규학교 과정으로 운영되며, 과실송금이 허용되는 등 강점도 있다며 시범학교 유치 뜻을 거듭 밝혔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1단계 사업추진과 관련 이달말까지 전국 공모로 연구용역을 발주,  11월 말 용역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현순실 기자  giggy1225@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