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교육
"귀족학교 설립, 정부가 앞장설 일이냐"도교육위, '영어도시' 설명회서 쓴소리, 전문가 "도의회 차원 특위 구성 서둘러라"
현순실 기자
입력 2008-06-09 (월) 17:18:16 | 승인 2008-06-09 (월) 17:18:16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제주영어교육도시(영어도시) 조성사업 주체가 당초 정부에서 지자체가 떠맡게 된 것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고점유 교육위원장과 강창식, 강무중, 강남진, 지하식 위원은 9일 오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교육위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제주영어교육도시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안) 설명회에서 "당초 교육과학기술부와 제주도·제주도교육청이 MOU까지 체결해놓고, 이제와서 MOU내용은 지키지 않고 지자체에만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당초 3개교 모두 공립학교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선회, 사립 2개교·공립 1개교로 변경한 계획에 대해서도 교육위원들의 질타가 잇따랐다.

교육위원들은 "영어도시에 어떤 성격의 학교가 들어서는 가에 성패여부가 달렸기 때문에, 시범학교 만이라도 국가에서 투자해 성공시켜야 사립학교들이 유치될 것 아니냐"며 정부는 국제고 1개교를 공립으로 설립하는 것으로 생색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어도시에 들어설 전체 12개 학교 중 11개는 사립, 1개는 공립으로 설립되며,  공립고 1개교마저도 성격이 모호하다"면서 "(귀족학교로 일컫는) 사립학교 설립을 국가가 나서서 진두지휘해야 할 일인가"고 되물었다.

한편 이날 설명회장 안팎에서는 설명회가 교육위원회 단독으로 열린 데 대해 '아쉽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영어도시가 국책사업이 아닌, 지역사업으로 추진됨에 따라 교육·문화·환경 등 총체적인 입장에서 다뤄야 할 사안인데, 교육위원회에서만 다뤄져 '반쪽 설명회'가 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지난해 교육위원회 출범 1주년 기념 포럼 때, 교육위윈들이 영어도시 관련 특위 구성을 주장했던 것이 흐지부지 된 것을 상기시키며, 지금이라도  제주도의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 영어도시의 성공적인 추진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현순실 기자  giggy1225@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