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종합
4·3평화재단 이사진 선임 어떻게 되나 촉각이사진 배정 놓고 소위원간 의견 팽팽 '진통'
도 개입설 논란 등 한차례 홍역후 도민 관심 '집중'
박미라 기자
입력 2008-06-26 (목) 18:16:46 | 승인 2008-06-26 (목) 18:16:46

제주4·3평화재단 이사진 선임을 놓고 합의점이 도출되지 못하는 등 재단 설립 작업이 진통을 겪고 있다.

4·3평화재단 설립추진위원회 기획소위원회는 지난 25일 오후 5시 10차 회의를 갖고 3시간여에 걸쳐 이사진 선임과 관련 토론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

현재 4·3평화재단 이사진은 15명이며 당연직 5명, 선임직 10명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문제는 선임직 10명과 관련, 4·3관련단체 추전 3명, 4·3 유족 2명, 외부인사 2명, 4·3범국민위 1명, 시민단체 1명으로 배정하는데 합의했으나 최종 1명의 배정을 놓고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최종 1명은 이사장 선임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다, 특히 이번 이사장 및 이사진은 향후 4·3평화재단의 방향과 성격을 좌우한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크다.

이처럼 민감한 문제인 만큼 소위원들간 의견도 팽팽, 3개 4·3단체가 추대한 1명을 이사장으로 선임하는 안, 설립추진위 전체회의에서 처리하는 안 등을 논의했으나 모두 부결됐다.

선임을 위해 명확한 기준을 수립하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이 역시 4·3해결 공로 등을 감안한 상징성에 무게를 둬야 한다는 3개 4·3관련단체 의견과 중앙절충력 등 대외력이 있어야 한다는 도 관계자 등의 의견이 맞서면서 원점으로 돌아갔다.

소위원회는 결국 1명 추천권을 제주도에 주되 소위에 안건으로 상정, 의결절차를 걸치는 것을 전제로 합의하고 오늘(27일) 11차 회의를 갖는다는 계획이다.

이번 이사진 구성은 제주4·3평화재단 향방을 결정할 민감함 문제인 것은 물론 제주도의 개입설 논란 등 한차례 홍역을 겪었다는 점에서 그 어느때보다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기획소위원회에서 이사진 및 이사장 선임안이 결정나면 전체회의 승인과정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기획소위원회는 고태호 4·3실무위 부위원장, 김두연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양동윤 4·3도민연대 공동대표, 박찬식 4·3연구소 소장, 허영선 민예총도지회 회장, 진창섭 4·3사업소장, 강원철 도의원 등 7명으로 구성됐으나 강원철 도의원은 참석하지 않고 있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