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강정주민, ‘퇴진, 김태환’깃발 들다10일 제주도청·도의회 앞 1인 시위서 사용…깃발 사용 놓고 도청 공무원과 실랑이
김영헌 기자
입력 2008-07-10 (목) 09:54:48 | 승인 2008-07-10 (목) 09:54:48

   
 
  ▲ ▲ 1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김태환 퇴진'이라고 쓰인 깃발을 들고 1인시위(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대책위원회)중인 강정주민과 제주도청 공무원이 깃발을 사이에 두고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박민호 기자 mino77@jemin.com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대책위원회가 10일 김태환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퇴진 깃발을 들었다.

강정해군기지반대위는 시민 불복종 운동에 이어 김태환 제주도지사 퇴진 운동까지 점차 해군기지 반대 투쟁 수위를 높여나가고 있다.

이날 4일째 제주도청과 제주도의회 앞에서 해군기지 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강정해군기지반대위 소속 회원들이 ‘퇴진, 김태환’깃발과 함께 피켓시위를 벌였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도청 자치행정국 소속 공무원과 청경 등 10여명이 몰려나와 물리력으로 깃발을 내리려고 강정해군기지반대위 회원들과 오전 9시40분 현재까지 1시간 넘게 실랑이를 벌이는 등 마찰을 빚고 있다.
특히 도청 공무원들은 ‘퇴진, 김태환’깃발이 김 지사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지속적으로 깃발 사용을 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정해군기지반대위 회원들은 “김 지사가 어떻게 개인이냐”며 “제주도정을 책임지고 있는 도지사이기 때문에 깃발을 든 것이고, 대통령 퇴진 깃발까지 사용하는 상황에서 도지사는 안된다는 게 말이 되는 것이냐”며 도청 공무원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도청 공무원은 “김 지사는 지사이기 이전에 개인”이라며 “차라리 김 지사의 이름 대신 도지사라고 쓴 깃발을 사용해달라”고 요구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강정해군기지반대위는 ‘퇴진, 김태환’깃발을 대량을 제작, 향후 해군기지 반대 시위 등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한편 강정해군기지반대위는 지난 7일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강력 투쟁을 선포했다.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