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영리법인 병원
“제주도정은 거짓말쟁이”국내영리병원 저지 제주대책위, 우리들병원 영리병원 추진 관련 성명
김영헌 기자
입력 2008-07-13 (일) 12:52:25 | 승인 2008-07-13 (일) 12:52:25

의료민영화 및 국내영리병원 저지 제주대책위원회는 우리들병원이 서귀포 우리들리조트 내에 병원을 영리병원형태로 추진하는 것과 관련 성명을 내고 “제주지역 영리병원을 헬스케어타운에 한정된다는 것은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제주도정은 그동안 국내영리병원 허용에 대해 ‘헬스케어타운에 한정해 제한적으로 추진’하기 때문에 제주지역의 의료환경이 훼손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도민들을 설득해왔다”며 “우리들병원의 영리병원 추진은 단지 헬스케어타운에 한정된 것이 아닌 제주 전역에 영리병원 설립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책위는 “정부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영리병원 허용을 반대하지 않을 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 허용하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고 지난 10일 공식적으로 밝혔다”며 “이는 제주도가 ‘국내영리병원 허용을 시작으로 한 의료민영화의 전초기지’였음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제주도정이 도민들을 상대로 밥 먹듯이 해온 거짓말에 대해 백배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며 “또한 우리들병원의 영리병원 설립에 대해 도의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과 국민 전체에게 대재앙을 안길 의료민영화의 시작인 ‘국내영리병원 허용’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