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나중 교체> 일본 영토주권 침해 시도 강력 규탄촛불문화제 15일 독도 만행 항의 재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성명 통해 “이명박 정부 강경 대응” 촉구
고 미 기자
입력 2008-07-15 (화) 15:55:37 | 승인 2008-07-15 (화) 15:55:37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새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발표에 대한 국민적 반발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촛불문화제가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탑동광장에 이어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을 밝혔다.

제주지역 촛불문화제를 주도하고 있는 2MB탄핵연대 등 네티즌들은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 도발 행위에 대한 항의 표시로 15일 촛불 문화제 장소를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으로 옮기는 등 독도 문제에 대한 국민적 감정과 수호 의지를 직·간접적으로 전달했다.

이에 앞서 곶자왈사람들 등 도내 16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5일 오전 11시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독도영유권 명기 규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영토 주권을 훼손한 일본의 만행’을 규탄했다.

이들 단체들은 기자회견에서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 도발 행위는 아직도 한반도 재침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일본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며 “우리 영토를 넘보는 일본의 만행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일본뿐만 아니라 이명박 정부의 줏대 없는 부실 외교도 문제”라며 “미국산 쇠고기 협상으로 국민의 건강권과 안전을 내팽개친 것도 모자라 대일외교 무능으로 영토주권까지 심각한 지경으로 만들어 놓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측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영사관 앞에서 피켓 시위를 펼쳤다.

6·15 공공선언 실천 남측 위원회 제주본부도 15일 성명서를 내고 “지난 4월 일본을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문제와 교과서 문제를 덮어두겠다’는 몰역사적인 태도를 취하면서 일본에게 도발한 빌미를 제공했다는 피판에 동의한다”며 “한국 정부는 독도문제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협상과 같은 과오를 범치 말아야 하고, 일본의 파렴치한 행위가 기승을 부리지 못하도록 쐐기를 박는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재향군인회도 15일자 성명을 통해 “또 다시 독도 강탈을 노골화하려는 일본 정부의 오만방자한 행동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일본정부는 즉각 납득할만한 조치와 사죄를 하고, 한국정부도 독도를 국군이 방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실효적 지배를 확고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