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영리법인 병원
“영리병원 여론 조작 강행 문제 심각”18일 소방본부 대상 예산안 심사서 의원들 질타
이창민 기자
입력 2008-07-18 (금) 13:55:42 | 승인 2008-07-18 (금) 13:55:42
국내 영리법인 병원의 도입 여부가 오는 27일 결정되는 가운데 도의원들이 18일 제주도가 의용소방대 등 각종 단체를 동원하며 영리병원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 박희수 의원은 이날 소방본부를 대상으로 한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서 “행정이 의용소방대의 소방교육을 한다는 명목으로 영리병원 홍보를 하고 있다”며 “영리병원 등 특별자치도 제도 개선과 소방 교육에 대한 연계성이 있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과거 군사 독재시설에도 없는 관제 동원을 하고 있는 등 제주도 전체가 영리병원 문제로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며 “각종 단체를 동원하는 것은 갈등 증폭 등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강원철 의원은 “제주도가 도민들의 인명 보호를 위해 뽑은 의용소방대를 영리병원 홍보에 이용하고 있다”며 “의용소방대가 영리병원 홍보에 이용하려고 만든 조직인가”라고 질타했다. 또 “여론 조작 강행에 의용소방대가 동원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소방장비의 노후화 개선 문제도 제기됐다. 김도웅 의원은 “내구연한이 14년에 달하는 소방장비가 인명 구조에 쓰이는 등 소방장비 상당수가 노후화됐다”며 “도민들의 인명 보호를 위해 소방장비를 시급히 보충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미자 의원은 “소방본부가 서민층 안전취약시설 보급으로 6000만원을 올렸는 데 이 사업은 제주소방서의 소외계층, 서귀포소방서의 노유자 가스시설 안전대책과 유사하다”며 “일선 소방서가 현장 서비스사업을, 소방본부는 정책적 시책을 발굴·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방문추 의원은 “안전도시가 지난해 7월 지정받았으나 관련 신규 사업은 올해 본 예산이 아닌 추경에 올라오는 등 예산 작업이 늦어졌다”며 “안전도시 지정으로 어린이들의 안전의식을 높일 수 있는 제주도 자체 사업이 확대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교육을 하면서 영리병원 등 제도 개선을 홍보하는 것은 도정을 이해하는 차원”이라며 “의용소방대 교육은 월별로 계획돼있다”고 해명했다.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황당맨 2008-07-19 14:00:28

    돈 주면서까지 시민단체가 알바를 고용한다는 말은 못들어 봤음
    관변단체, 자생단체, 농협, 건설업체, 등등응 물량으로 돈으로
    도배를 하는 것이 여론조작이지. 인터넷 투표 하는 것을 여론조작이라니...
    이거야 원   삭제

    • 여론조작 2008-07-19 11:06:29

      사사건건 정부나 지자체에 하는일을 반대하는 시민단체 들 정말 왜 그러는지. 마치 툭하면 파업하는 노조나 뇌구조가 똑같은거 같네.... 여론조작은 오히려 반대단체에서 하고 있지요. 찬성반대 조사하는데 반대표에 투표하고 댓글 남기라고 소속회원 들 동원해서 하는건 여론조작 아닌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