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영리법인 병원
“국민의 힘으로 영리병원 저지”민주노동당 중앙당 및 제주도당, 23일 기자회견 갖고 영리병원 반대 입장 밝혀
김영헌 기자
입력 2008-07-23 (수) 13:42:22 | 승인 2008-07-23 (수) 13:42:22

민주노동당 중앙당 및 제주도당은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내국인 영리법인 병원 등 최근 제주 현안에 대한 입장 및 제주도당 신임 임원 취임에 따른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제주도민, 국민의 힘으로 국내 영리병원 허용을 막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천영세 민주노동당 대표는 “최근 제주지역내에 내국인 영리법인 병원 도입을 둘러싼 논란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는 단순한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내 의료체계에 미치는 영향이 그만큼 크다는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또 천 대표는 “민주노동당은 제주에 영리병원이 도입되는 것을 반대하며, 만약 국회에 관련 법률안이 제출된다면 국민의 힘을 얻어 적극적을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이번 3단계 제도개선 과정에서 의료분야 뿐만 아니라 교육분야 역시 공공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어 의료·교육에 대한 시장화·사유화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경식 도당위원장도 “공공성을 약화시키고 사회양극화만 초래할 3단계 제도개선으로 추진되는 영리병원과 영리학교 추진을 막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반대운동은 물론 국회에서 본 법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수정법안을 마련해 제출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천 대표를 비롯해 민주노동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에 이어 이날 한라병원 등을 방문해 영리병원 반대 홍보활동을 벌이는 것을 비롯해 오는 25일까지 제주영리병원 반대 60시간 도민과의 만남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