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물로 장사?" 도내 특급호텔 고비용 해소 역행다른 지역 특급호텔 지역생수 무료 반면 도내 삼다수 비싸게 판매
김용현 기자
입력 2008-07-28 (월) 16:15:04 | 승인 2008-07-28 (월) 16:15:04

제주도내 특급호텔들이 다른 지역과 달리 지역생수를 기본제공 품목에 포함시키지 않고 비싼 가격에 판매, 제주관광 고비용 해소 운동에 위배된다는 지적이다.

도내 관광업계에 따르면 일본 등 해외나 국내 다른 지역 특급호텔들은 지역생수를 기본적으로 제공하고 있고, 에비앙 등 다국적 생수제품을 객실 미니바 등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이와 달리 도내 특급호텔 대부분이 삼다수 등 지역생수를 판매물품에 포함시키고 있고, 시중가보다 비싼 가격에 팔고 있다.

제주도내 특급호텔 3곳은 지역생수를 기본품목으로 제공하지 않고 500㎖ 들이 삼다수를 2750원에 판매하고 있고, 제주시내 한 특급호텔은 33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제주시내 특급호텔 1곳만이 1인당 500㎖ 삼다수 1병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고, 에비앙 생수를 3850원에 판매하고 있다.
더구나 500㎖ 삼다수의 시중판매가격이 500원임을 감안하면 도내 특급호텔들은 5배 이상 비싼 가격에 판매, 높은 마진의 이득을 챙기고 있다.

도내 관광업계는 올해초부터 고비용 해소를 위해 요금인하 등에 동참하고 있고, 특히 다음달 11일부터 50여일간 제주관광 그랜드 세일을 실시하는 고육책을 쓰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도내 특급호텔들이 지역생수를 무료로 제공하지 않고 오히려 비싼 가격에 판매하면서 고비용 해소에 역행하다는 지적이다.

도내 관광업계 관계자는 "도내 특급호텔들이 생필품인 생수를 기본제공품목에서 제외하고 오히려 비싼가격 판매해 관광객들이 비용부담과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며 "1인당 한도내에서 무료로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글쎄 2008-07-29 11:13:45

    에비앙도 그 나라에서 공짜로는 안줍니다....
    제주 물은 식수로 마실수 있다는 안내도 있고
    삼다수는 우리나라 대표 생수인데 다른 지역 생수와 단순비교하는 건
    삼다수 가치를 지나치게 무시하는 건 아닌지...
    그렇다고 호텔이 삼다수로 물장사를 하는 것도 아니고...
    밖에서 사가지고 들어가 마시는 관광객이 더 많은데
    알아서 제주 관광을 싸구려로 만들자는 얘긴지 헷갈리네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