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제주영화제
미리보는 2008 제7회 제주영화제 (12)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
문정임 기자
입력 2008-08-12 (화) 20:14:54 | 승인 2008-08-12 (화) 20:14:54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

<조여래 감독 / 2007 / 35min / HD / color>


# 상영섹션 - 가족의 발견

# 상영일정 - 8월 23일(토) 오후 5시


# 시놉시스

복어에는 말이다. 사람을 죽이는 독이 들어 있다.

그래서 넌, 오늘 밤 자면 죽는다. 학교 수련회를 무단으로 불참한 열 살배기 복래에게 특별 지시가 떨어졌다.

왠지 복래는, 오늘 밤 아버지에게 많을 걸 묻고 싶다.


# 연출의도

아픔마저 아름답게 만들 수 있는 힘.

그것은 추억일까, 사랑일까, 아니면.......


# 영화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는...

복래는 아버지와 어떤 추억여행을 떠난다.

아버지에게는 대상이 명확한 '아내'라는 존재고, 복래는 이미 세상에 없는, 흐릿한 '어머니'란 존재를 찾는 여행.

아버지는 자신이 어떻게 태어났는지 묻는 복래에게 추억의 여정에 동행한다. 하지만 진실을 아는 것은 아버지 뿐. 복래는 아버지가 알려주는대로 믿어야 한다. 그렇게 복래는 아버지가 그려준 지형대로 어머니의 형상을 그려나간다.

이후 영화는 아버지와 어머니가 만나 사랑을 하는 시절로 돌아간다. 분명, 이 시절의 이야기는 아버지의 상상에서 그려지는 이야기인지, 복래가 상상하는 이야기인지 불명확하다.

물론 아버지의 나레이션으로 진행된다 하더라도 장면의 주인이 아버지라는 보장이 없다. 그래서 이 이야기는 '아버지'의 이야기이자, '복래'의 이야기다.

결국 확대하면, 우리 부모님의 이야기요, 우리 자신의 이야기다. 영화는 복래의 부모 이야기로 회귀하지만, 받아들이고 해석하는 입장은 '관객'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영화는 가장 대중적인 위치를 확보한다. 더욱 대중적인 공감과 정서를 확보하기 위해 다소 뻔한 구성에 복고적인 코미디와 로맨스를 결합시켰다.

복래에게는 하루이지만, 아버지에게는 몇 십년 세월을 공유하는 과정은 분명 두 사람에게 어떤 공감대를 형성한다. 하지만 아버지에게는 단순히 여행을 다녀오는 여정일지 몰라도 복래에게는 인생의 한 페이지를 새로 작성한 시간이다.

복래의 하루가 어찌보면 더 가치있는 시간인 것이다. 결국 영화는 가족을 '추억'이란 단어로 묶는 동시에, 가족 개개인을 분리시켜 '추억'을 통해 스스로 성장하는 과정을 담아낸다.

'따로 또 같이'라는 말이 적절한 표현일 듯 싶다. <이영윤 제주영화제 홍보팀장>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