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문화
도미술대전 "이름이 부끄럽다"최근 서예부문 입상작서 오·탈자 발견…대거 낙선
심사 투명성 확보 통해 위상 되찾자 한 목소리
문정임 기자
입력 2008-09-04 (목) 18:34:19 | 승인 2008-09-04 (목) 18:34:19

   
 
  작년 도미술대전 심사모습. 강요배씨가 문예회관 본관에서 서양화부문을 심사하고 있다.  
 

제주미술계를 대표하는 제주도미술대전의 위상이 말이 아니다. 입상작들 가운데 여러점에서 오·탈자가 발견, 줄줄이 낙선되는 등 미술대회의 신뢰성이 떨어지고 있다. 

일부 심사·운영위원들의 '균형 잃은'  심사 관행, 인맥에 좌우되는 입상자 논란 등이 명확치 않은 운영규정과 함께 도미술대전의 위상을 추락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제주미술의 명성을 높이고 작가 간 경쟁력을 키우는 도미술대전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미술인들 사에서서 대두되고 있다.

 

도미술대전은 매년 개최때마다 '논란거리'를 몰고 다녔다. 일부 대상작품에서 오·탈자가 종종 발견됐다. 심지어 대상 수상자가 자신의 작품내용을 제대로 이해못하는 웃지못할 해프닝도 있었다.

심사위원 추천권을 가진 운영위원이 심사장을 드나들면서 심사의 객관성을 잃었다는평가도 있다. 때문에  "심사위원이 누구 쪽 사람이다" "어느 부문은 작품 내고 인맥닿으면 입상이 쉽다"라는 풍문이 미술인들 사이에서 회자되기도 했다.  

 

이렇듯 도미술대전이 매년 고질적인 문제가 터져나옴에도 불구,  집행부에서는 뾰족한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매우 인색해왔다. 이렇다보니 매년 동일한 문제가 불거지는 등 도미술대전은 제주 미술인들로부터 신임을 얻기 보다 불신을 자초하고 있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도미술대전의 운영주체인 미술협회 제주도지회와 제주예총마저 운영규정에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도미술대전은 도민들은 물론, 미술인들에게 실망을 안겨주는 행사로 전락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미술인들은 심사의 공정성과 출품작들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위해서라도 운영규정의 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미술인들은 "도미술대전은 분명 도내 미술인과 도민들의 축제인데, 때때로 일부 미술인인과 관계자들의 축제로만 비춰지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일각에서는 미술대전 운영주체들이 매년 불거지는 논란에 대해 뒷짐만 지고 있으면 도미술대전의 발전은 요원하다"면서 "이번 기회에 운영규정 등을 제대로 개정, 도미술대전의 위상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강문칠 제주예총 회장은  "곧 미술대전 관계자들과 토론회를 갖고 , 미술계와 도민들의 잇따른 민원을 수렴해 올해안에 운영규정을 수정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정임 기자 mungdang@jemin.com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