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종합
4·3평화재단 출범 '진퇴양난'4·3단체 합의한 J씨 초대 이사장직 고사…설립 표류 장기화 우려
박훈석 기자
입력 2008-09-08 (월) 18:08:18 | 승인 2008-09-08 (월) 18:08:18

(가칭)제주4·3평화재단 설립문제가 '제3의 인물' 중재방안이 무산되면서 진퇴양난을 겪고 있다.

초대 이사장 선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됐던 '제3의 인물' 중재방안이 해당 인사의 고사로 무산, 제주4·3평화재단 출범도 자칫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명의 초대 이사장 선출을 놓고 대립했던 4·3단체는 임문철 천주교제주교구 주임신부의 중재로 제주4·3특별법 제정에 기여했던 전직 도의회 의장 J씨를 합의추대하는데 동의했다.

4·3단체가 합의한 제3의 인물은 제4대 도의회 의장 재임기간중 특별위원회를 구성, 피해조사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4·3 특별법 제정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4·3단체들은 최근 전 도의회의장 J씨를 직접 방문해 초대 이사장직을 제의, 수락을 요청했지만 J씨가 고사함으로써 어려움을 겪고 있다.

J씨의 고사로 제주도가 초대 이사장 선출에 따른 제4차 발기인 총회 일정을 수립하지 못하면서 지난 6월 예상됐던 4·3평화재단 출범도 4개월 가까이 차질을 빚는 실정이다.

특히 4·3평화재단 출범이 장기화될 경우 추가진상 조사 등을 통한 제주4·3의 성격 규명, 국내·외 평화교류사업은 물론 내년도 국비절충에도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가 내년도 4·3평화재단 사업비로 정부에 국비 24억원을 요청했지만 사업을 수행할 평화재단이 설립되지 되지 않아 행정안전부를 설득하는데 한계를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수개월째 표류중인 4·3평화재단 출범을 위해서는 4·3단체간 신뢰감 구축 및 대화·협력이 최우선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초대 이사장 선출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되면 4·3 성격 규명, 평화교류, 추모 및 유족복지, 문화예술 등 4·3평화재단 사업도 중단되는 한편 50여년간 4·3진상규명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4·3단체의 위상 마저 실추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4·3단체 의견을 조율하지 않은 채 총회를 열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가 없다"며 "임문철 신부가 평화재단 출범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훈석 기자  hss971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훈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