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경제
올해 제주관광 꼭지점 찍었나이달들어 내도 관광객 감소세 지속 전년동기 13% 줄어
추석연휴 짧아 특수도 기대 못해…업계 장기화될까 우려
김용현 기자
입력 2008-09-09 (화) 16:57:17 | 승인 2008-09-09 (화) 16:57:17

지난달까지 승승장구를 하던 제주관광이 이달 들어 관광객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도내 관광업계는 감소세가 일시현상인지 꼭지점을 찍고 하향세로 접어들었는지 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일 내도 관광객은 1만3290명으로 지난해 같은날 1만4451명보다 8% 감소했다. 감소세가 이어지며 1~8일까지 누적관광객은 10만230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만7424명보다 12.8% 줄었다.

지난해에는 태풍 '나리'가 강타한 9월16일부터 감소세가 이어졌지만 올해 9월은 특별한 사안이 없다. 이 때문에 도내 관광업계는 정확한 감소 원인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관광협회는 여름성수기와 올해 추석연휴 시기차이가 짧아 잠시 공백기가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경기침체 장기화로 수도권과 대도시를 중심으로 여행수요가 감소하는 것도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태풍 나리 이후 시작된 제주방문 관광객 감소세가 2~3주후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연말까지 계속됐다. 이로 인해 관광업계는 올해 감소세도 일시현상이 아닌 장기화되지나 않을까 촉각을 세우고 있다.

더구나 올해 추석연휴는 12일부터 16일까지 4일로 지난해 추석연휴(9월21~26일)보다 2일 짧다. 이로 인해 올 추석연휴에는 7만3000여명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전망돼 지난해 10만여명보다 30% 정도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관광업계는 명절연휴가 짧으면 여행 목적 관광객보다 친지방문이나 성묘 등 귀성객 비중이 높아 경제적 효과는 더욱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내 관광업계 관계자는 "이달 들어 수학여행 등 단체관광객이 많이 있지만 개별관광객을 중심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관광객 감소세가 일시현상인지 여행주기 변화에 따른 현상인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