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경제
일본관광객 침체 장기화 대책 절실지난해 달리 엔고현상 가격경쟁력 향상 불구 침체 지속
일본내 해외여행 자제 직항노선 감소·매력성 하락도 이유
김용현 기자
입력 2008-10-06 (월) 15:53:48 | 승인 2008-10-06 (월) 15:53:48

지난해부터 시작된 일본관광 감소세가 장기화되고 있어 대책이 절실하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까지 제주를 방문한 일본관광객수는 13만316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만6754명보다 2.6%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일본관광객이 엔저현상으로 5월부터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0.04% 증가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 제주관광은 엔화가치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강화에도 불구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제주 방문 일본관광객이 감소하는 이유는 경기침체로 자국내 해외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또 제주-오사카노선이 지난 7월부터 주 7회 왕복운항에서 4회로 축소되는 등 접근성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 카지노관광객들이 부산과 서울로 발길을 돌리고 있고, 일본 골프관광객도 활동제약이 약한 중국이나 동남아에 빼앗기는 등 제주관광에 대한 매력도 떨어지고 있다.

제주에서 골프를 즐기는 외국관광객 대부분이 일본인이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1~9월 외국골프관광객은 1만9375명으로 지난해 2만4268명보다 20.1% 감소했다.

올해 카지노 목적으로 제주세관에 신고된 엔화 휴대반입 건수와 금액은 올해 7월까지 1365건에 575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89건 6025달러보다 각 14%, 5% 감소했다.

일본관광객은 제주에서 1인당 196만원(2박3일 기준, 항공요금 제외)을 소비하는 것으로 분석돼 중국관광객 69만원과 레저스포츠의 내국관광객 37만원에 매우 높다. 일본관광객 감소로 제주경제가 받는 타격은 상대적으로 큰 실정이다.

도내 관광업계 관광계자는 "경제적 가치로 보면 일본관광객 1명이 감소하는 것은 중국과 내국관광객 3~5명이 줄어드는 것과 같다"며 "일본시장을 공략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