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제주 중국영사사무소 유치 '깜깜 무소식'최근 5년간 중국관광객 150% 증가·도내 거주 중국인 비중 47% 차지
민원·범법 행위 증가 필요성 증대·2005년부터 9차례 접촉 진척없어
김용현 기자
입력 2008-11-04 (화) 18:19:34 | 승인 2008-11-04 (화) 18:19:34

최근 제주 방문 중국관광객과 도내 거주 중국인 증가 등으로 인해 제주중국영사사무소 설치가 시급하다. 하지만 영사사무소 설치가 추진된 지 3년이 지나도 현재까지 가시화되지 않고 있다.

제주통계사무소 등에 따르면 지난해 내도 중국관광객은 17만6000여명으로 5년전인 2003년 6만9000여명보다 155% 증가했다.

또 도내 선원·산업연수생·결혼이민 등으로 도내에 거주하는 중국인은 1977명으로 전체 외국인 4130명의 47.8%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2006년 6월부터 무사증 입국제도가 중국으로 확대되면서 입국거부 등 마찰이 증가하는 도내에서 상주하는 중국인들이 증가하면서 이와 관련 민원과 범법행위도 늘고 있다.

지난해 입국거부 외국인은 397명으로 2006년 157명보다 152% 증가했고, 이중 240명이 중국인이다.

올해 6월에는 중국인 31명이 입국거부를 당하자 제주국제공항에서 20여시간동안 농성을 했다. 하지만 항공사와 법무부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 등이 해결에 나섰지만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광주영사사무소가 직원을 급파해 해결하기도 했다.

이처럼 제주에 상주하는 중국인들이 증가하면서 민원과 범법행위가 늘고 있지만 제주지역은 중국영사사무소가 없어 광주영사사무소에서 도내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도내 중국인 관련 민원 처리가 늦어지고 있고, 중국인 보호에도 한계를 겪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특히 도민들이 중국비자를 받기 위해 서울이나 광주에 있는 중국 대·영사관을 방문하거나 여행사를 통해 대행업무를 위탁해야 돼 시간과 비용에 있어 불편을 겪고 있다.

도는 제주 중국영사사무소 설치를 위해 2005년 3월부터 현재까지 9차례 걸쳐 정부와 중국대사관에 협조 요청·면담·간담회 등을 추진했지만 현재까지 구체적 협의와 결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