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정치
내팽개 쳐진 해양생태계 보고해군기지로 생물권보전지역 파괴 우려…위원회 20007·2008년 회의 개최 없어
제주도 내년 예산안 회의수당조차 반영안해…도의회 활성화 주문도 무시 지적
이창민 기자
입력 2008-12-02 (화) 10:08:15 | 승인 2008-12-02 (화) 10:08:15

제주특별자치도가 수억원을 들여 생물권보전지역의 국제협력사업과 직원 파견 등을 추진하면서도 생물권보전지역의 종합적인 관리를 위해 도입된 관련 위원회에 무관심, 생태계 보존 의지에 의구심이 들고 있다.

특히 제주도의회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생물권보전지역 관리위원회(이하 생물권보전위원회)의 활성화를 주문했는 데도 내년도 예산안에 위원회의 회의 수당조차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가 최근 도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자료에 따르면 도는 내년도 생물권보전지역 예산에 국제협력사업 추진 3억7000만원, 생물권보전지역 관리 4404만원 등 4억1404만원을 계상했다.

사업 내용을 보면 세계 생물권보전이사회 행사 개최 3억원, 생물권보전지역 국제협력 신탁기금 5000만원, 유네스코 생물권보전 프로그램 사업 1600만원, 생물권보전지역 국제협력사업 유네스코 아태사무소 직원 파견 2154만원 등이다.

반면 지난 2002년 제주도가 유네스코의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만들어진 생물권보전위원회의 회의 수당은 아예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물권보전위원회가 지난 2006년 9월 이후, 단 한차례도 개최되지 않는 등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제주도가 회의 개최에 따른 수당을 반영하지 않아 생물권보전위원회를 유명무실화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비판을 사고 있다.

특히 문섬·범섬·섶섬 등 생물권보전지역을 포함하고 있는 서귀포 앞바다가 해군기지 건설로 파괴될 상황에 처해있는 데도 생물권보전위원회는 회의를 개최하지도 않고 제주도는 회의 수당조차 반영하지 않는 등 제주의 경쟁력인 해양 생태계를 내팽개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하민철 의원은 1일 제주도 청정환경국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통해 "국제 행사 개최 등 생물권보전지역에 대한 외부 사업비를 반영하면서 정작 생태계 보전을 위한 위원들의 수당은 한 푼도 없다"며 "청정 환경으로 가고자 하는 행태이냐"고 질타했다.

허진영 의원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유명무실한 생물권보전위원회의 활성화를 지적했는 데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조차 안된 이유가 무엇이냐"라며 "국제대회 유치를 앞두고 위원회를 개최하지 않는 것은 조례 위반"이라고 가세했다.

도 관계자는 "금주중 컨벤션센터에서 아태지역 생물권보전지역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데 관련 위원들이 심포지엄에 참석, 주제를 발표하고 있다"며 "추경을 통해 회의 수당 심의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