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등단
양은하 승려 시인 등단2004년 수필등단 이어 스토리문학 2월호 신인상
김효영 기자
입력 2009-02-04 (수) 17:56:31 | 승인 2009-02-04 (수) 17:56:31

   
 
   
 
수보리선원 주지 수철로 수행 중인 비구니 승려가 시인으로 등단했다.

그 주인공은 월간 스토리문학 2월호에서 시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수필가 양은하씨(46)다. 당선작은 불심으로 엮어낸 '해수도량''무심''선정'이다.

바람 하나/날아들지/못하는 이곳/죽음도 삶도/나 몰라라('선정'의 일부분) 시인은 이 시에서 자신만이 바라 볼 수 있는 상큼한 식단을 차려 독자에게 정갈하게 내 놓는다.

심사위원들은 이를 두고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언어의 채택과 새로운 시상이 돋보인다"며 "산에 가야 범을 잡고, 먹어봐야 맛을 안다는 말처럼 승려로서 불심을 통해 시를 전파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씨는 "자연과 똑 닮은 시를 쓰겠다고 나와 약속했다"며 "한 올 한 올 명주실을 뽑아내듯 조심스럽게 시를 써보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양씨는 서울동신불교대학, 경전대학원을 졸업했다. 지난 2004년'한맥문학'으로 수필에 등단했다. 한국문인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효영 기자  news052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ekfkawnl000 2010-11-02 00:48:37

    반가움은 없드라도 찿고싶은 사람이여
    그대와나는 어쩌다가 얽매인 천륜으로
    지울수없는 흔적으로 이땅위에 남아 숨쉬는동안
    한번은 꼭 다시 만나야할 운명이라 여겨본다
    왜냐고 묻지를마라 언제냐고 묻지도마라
    그대 피를 나눠 이땅에 머물동안
    지워지지 않을고리가 있을진대
    정녕 나 모른다 하지마라
    생에 단한번 대면한 기억으로 아직나는 그대를 기억한다
    시인이여 ~~
    여기를 보거들랑마음문을 열어 주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