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범죄 예방 목적 CCTV 확대 설치된다경찰, 강력범죄 대처 주요도로 등 131개 지역에 단계적으로 300여대 설치 계획
최소 60억원 상당 예산 소요·관리 인력 등 자치단체 적극 지원 뒷받침돼야 가능
고 미 기자
입력 2009-02-15 (일) 15:28:24 | 승인 2009-02-15 (일) 15:28:24

범죄 예방 목적의 방범용 폐쇄회로TV(CCTV)가 확대 설치된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도내 주요 도로 등 131개 지역에 단계적으로 CCTV 300여대를 설치키로 했다.

도입 효과 극대화를 위해 설치에 따른 주민 반발 또는 사생활 침해 우려가 상대적으로적은 도로 주변을 중심으로 CCTV가 설치되게 된다.

경찰서별로는 동부서 관내 39곳, 서부서 관내 42곳, 서귀포서 관내 50곳에 CCTV가 우선 설치되며 중산간 도로 등을 중심으로 26곳에 자동차 번호판인식기(자치경찰단)가 배치되게 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9대 설치에 그치면서 전국에서 가장 낮았던 방범용 CCTV 설치율이 높아질 전망이다.

경찰의 계획대로라면 현재 도민 6만233명 당 1내 꼴로 설치됐던 것이 최소 1807명당 1대 꼴로 좁아지는 등 치안 사각에 대한 불안이 일정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됐다.

이번 계획은 특히 강력범죄 근절을 위한 치안강화대책의 일환으로 경기지역 여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검거에 CCTV 분석결과가 결정적 역할을 하는 등 시대적 요구가 반영됐다.

늘어나는 범죄에 대처하기 위해 방범용 CCTV 설치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한 대 당 2000만~2300만원 가량 소요되는 설치비용과 관리 인력 등에 있어 운영의 묘가 요구되고 있다.

경찰 자체예산이나 인력이 넉넉치 못한 상황에서 CCTV의 설치와 운영 대부분을 자치단체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300대를 설치한다고 가정할 때 최소 60억원 상당의 예산이 필요하다. 자치단체 지원을 통해 관련 예산을 확보하고, 설치된 CCTV를 자치단체에서 운영중인 교통관리시스템 등과 연동시켜 통합 운영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지만 아직 협의 단계다.

경찰 관계자는 “방범용 CCTV가 범죄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은 여러 사건 등에서 이미 입증됐다”며 “제주특별자치도 등과 사전 협의를 통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만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제주경찰청 2층 한라상방에서 김상렬 청장 주재로 청 이하 경찰서 생활안전, 수사 기능 주요 간부와 지구대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력범죄 근절을 위한 치안강화대책 보고회를 갖는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방범용 CCTV확대 설치 추진 계획을 포함한 강력범죄 사전 예방 대책과 조기 검거 대책,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등이 논의된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