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웹사이트서 유포되는 악성코드 급증안철수연구소, 올들어 매달 2배씩 급증
김석주 기자
입력 2009-03-17 (화) 14:28:33 | 승인 2009-03-17 (화) 14:28:33

최근들어 보안에 취약한 웹사이트에서 유포되는 악성코드 수가 매달 약 2배씩 급증하고 있어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ASEC)에 따르면 보안에 취약한 웹사이트에서 유포된 악성코드 수가 작년 12월에는 6만9964개였으나 올해 1·2월에는 각각 13만8505개·19만2433개로 약 2배씩 급증했다.

또 악성코드가 유포되는 웹페이지 수는 작년 12월 4134개였으나 올해 1·2월에는 6494·1만135개로 매달 약 1.6배씩 증가했다.

유포되는 악성코드 중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은 스파이웨어 종류로 42.5%에 달한다. 이어 PC에 설치돼 다른 악성코드를 내려받는 프로그램인 다운로더가 20.5%를 차지하고 있다.

가장 많이 발견된 개별 악성코드는 내비게이트어시스터, 숏컷.아이콘조이, 온클럽 순이다.

웹을 통해 확산되는 악성코드에 감염되지 않으려면 사용자는 방문하는 웹사이트가 신뢰할 수 있는 곳인지 유의하고 운영체제나 응용 소프트웨어의 보안 패치를 항상 적용해야 한다. 또한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해 최신 버전으로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