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민기
“기대하지 않았는데 상받아 기뻐”관공서부 최우수선수상 서귀포시청 오재진
장공남 기자
입력 2009-03-29 (일) 14:51:50 | 승인 2009-03-29 (일) 14:51:50

   
 
  관공서부 서귀포시청 오재진  
 
"기대하지 않았는데 최우수선수상을 받게 돼 기쁘다"

제민기 배구대회 관공서부에서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서귀포시청의  수비수 오재진씨(41·서귀포시 문화예술과)는 최우수선수상 트로피를 받아들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오재진씨는 늦깎이로 배구에 입문했다. 지난 2002년 직장인 서귀포시청 배구팀에 합류, 배구를 접했다.

오씨는 서귀포시청 축구선수로 활약하며 MVP에 선정된 적은 있지만배구선수로 상을 맞는 것은 처음이다.

오씨는 "직장에 들어와서 배구를 시작했다"며 "서귀포시청은 우승 기회가 많아 선수들이 한번씩 (최우수선수)상을 받는 여건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씨는 "배구는 즐기면서 하고 있다"며 "올해 전국대회에서 나가서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장공남 기자 gongnam@jemin.com

장공남 기자  gongnam@chol.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