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김성일의 골프 원포인트 레슨
[김성일의 골프 원포인트 레슨]피치샷과 거리조절44. 어프로치 샷 5
제민일보
입력 2009-04-08 (수) 19:52:13 | 승인 2009-04-08 (수) 19:52:13

   
 
  <그림 1> 50m 피치샷의 연속동작(모델: 김정민(국가대표상비군)  
 
지난 시간을 통해 어프로치와 칩샷과 피치샷, 러닝샷 등을 알아봤으며 이번시간에는 100m이내의 피치샷을 효과적으로 공략하는 기술과 방법을 이야기 해보도록 하자.

피치 샷(pitch shot)은 볼을 올려 멈추게 하는 기술로 거의 런(run)이 없는 어프로치 방법을 말하며 풀스윙의 축소판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클럽을 바꾸거나 볼의 위치, 스윙궤적에 따라 거리를 조절할 수 있으며 개개인의 스윙 스피드의 강·중·약에 따라 거리 조절이 가능하다.

중요한 것은 볼의 임팩트가 정확하게 이뤄져야 하며 손목을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10~30m의 피치샷은 손목을 많이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연습이 필요하지만 40m이상의 피치샷은 풀스윙을 작게 하는 기분으로 손목의 많은 사용 없이 백스윙크기를 조절해 스윙한다면 누구나 쉽게 훌륭한 피치샷을 할 수 있다.

임팩트 후에 손목을 돌리지 말고 클럽헤드가 하늘을 볼 수 있도록 스윙하고 하체는 견고하고 움직임을 최소화해 상체 위주로 스윙하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다.

<그림 1>은 50m 피치샷의 연속동작을 보여 주고 있다. ①번에서처럼 어드레스 동작은 하체가 견고하게 버티고 체중은 왼발에 60%이상 실어주는 것이 좋다. ②번에서처럼 백스윙은 손목을 적절하게 사용해 가파르게 백스윙을 하는 것이 좋으며 과도한 손목의 사용은 실수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므로 주의해서 백스윙해야 한다. 또한 어깨가 백스윙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③번의 백스윙 탑은 거리에 따라 백스윙 크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힘으로 거리를 조절하는 것이 아니라 ③번처럼 항상 일정한 백스윙크기를 조절할 줄 알아야 한다. 손목의 각도는 90도 정도가 좋다. ④번의 다운스윙에서는 백스윙때와 마찬가지로 가파르게 클럽이 내려와야 하며 임팩트가 정확하게 이뤄져야 한다. 그리고 볼을 먼저 맞는 느낌으로 임팩트해서 볼 앞에 디벗이 나도록 스윙하도록 한다. 임팩트 직전까지 하체는 견고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⑤번에서 팔로우드로우 시에 시선이 볼을 쫓아가지 않고 볼을 끝까지 보는 것이 좋으며 허리를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 ⑥번의 피니쉬에서는 임팩트가 끝났으므로 몸의 회전을 적절하게 해주기 위해 시선도 볼이 날아가는 방향으로 볼 수 있도록 어깨와 머리가 일어나는 동작이 되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골퍼들은 많은 시간을 드라이버와 아이언 샷 연습에 투자를 많이 한다. 그러나 아이언, 드라이버 샷의 연습보다는 100m 이내의 샷을 꾸준하게 연습한다면 라운딩에서 확실히 스코어를 줄일 수 있는 지름길이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글=탐라대 골프시스템학과 교수·WPGA티칭 프로 sunk@tnu.ac.kr
모델=김정민(국가대표 상비군)
사진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촬영협조=롯데스카이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