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판결
총파업 주도 민노총 진영옥 항소심 집유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 1부
고 미 기자
입력 2009-04-09 (목) 18:52:56 | 승인 2009-04-09 (목) 18:52:56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재판장 양재영 부장판사)는 9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총파업을 주도한 혐의(업무방해) 등으로 기소된 진영옥 전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수석부위원장에게 1심과 같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진 전 부위원장은 ‘광우병 쇠고기 전면 무효화 및 재협상쟁취’ 등을 주장하며 지난해 ‘7.2 총파업’을 주도, 기업들에게 피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었다.

제주 성산수산고(현 제주관광해양고) 해직교사 출신인 진 전 부위원장은 이석행 전 위원장이 경찰에 체포되자 위원장 대행을 맡아오다 지난 2월 민노총 핵심 간부의 ‘성폭력 파문’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사퇴 이후 제주여상 교사로 복직한 진 전 부위원장을 지난달 1일 직위해제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