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삼매봉 공원 조성과정 특혜 의혹”반부패네트워크·탐라자치연대 “행정당국 직무유기 고발조치”
조성익 기자
입력 2009-05-07 (목) 10:01:19 | 승인 2009-05-07 (목) 10:01:19

   
 
  ▲ 서귀포시 삼매봉 공원 조성과 관련 6일 제주반부패네트워크와 탐라자치연대가 기자회견을 통해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조성익 기자  
 
 서귀포시 삼매봉 공원조성과 관련해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특정인에 대한 특혜의혹과 행정당국의 직무유기에 대해 사법기관에 고발조치 하겠다고 나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반부패네트워크와 탐라자치연대는 6일 오전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원 내 무허가 시설이 8개소에 달하지만 행정처분은 거의 하지 않아 행정당국이 직무를 유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삼매봉 총 410필지 625,970㎡가운데 특정인의 소유지가 18필지 39.903㎡에 달한다"며 "특히 일부 필지인 경우 제8차 공원조성 변경용역 발주가 있기 직전인 2008년 7월 30일에 집중적으로 소유권 이전이 돼 특정인이 사전에 변경계획을 알고 대대적으로 토지를 구입한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을 제기 했다.

 이들은 용역결과에서 "특정인의 소유지에 음식점과 판매점, 유희시설 등이 들어서는 등 공원내 대다수 토지주들에게 상대적인 박탈감과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부패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는 "삼매봉 공원이 사적인 영리행위로 전락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 할 수 없다"며 "특정인의 이익을 위한 시설은 배제하고, 공공시설 중심과 현재의 자연이 보존되는 수준에서 공원 관리계획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조성익 기자  ddung35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