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영리병원 반대 움직임 전국 확산민노총 성명, 도입 추진 중단 촉구
김경필 기자
입력 2009-07-20 (월) 15:46:35 | 승인 2009-07-20 (월) 15:46:35

제주특별자치도 영리병원 도입을 반대하는 움직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20일 성명을 내고 “김태환 제주도지사가 추진하는 영리법인병원 도입은 의료비 폭등은 물론, 건강보험당연지정제의 폐지와 공공의료의 축소로 이어진다”며 “노동자와 서민이 치료받을 권리를 침해한다는 점에서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노총은 “영리법인병원 도입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대기업 민간의료보험사가 마음대로 좌지우지할 수 있도록 하는 의료민영화의 시작”이라며 “최악의 경우 생명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까지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민노총은 “도의회 본회의에서 영리병원 문제를 포함한 특별자치도 4단계 제도개선안이 끝내 통과될 경우 전국의 모든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제주도의회와 제주도지사를 심판하는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