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제주 근로자 월급 전국 최저183만5000원 서울의 70.8%…월 174시간 일해 평균보다 적어
오경희 기자
입력 2009-10-28 (수) 09:45:31 | 승인 2009-10-28 (수) 09:45:31

 제주지역 근로자들의 월급이 전국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는 올해 4월 상용근로자가 5명 이상인 1만184개 표본사업체를 대상으로 16개 시·도별 임금 및 근로시간을 조사한 결과, 제주지역 근로자들의 평균 월급은 183만5000원으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결과 근로자 1인당 월 급여액은 서울이 259만1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울산 242만6000원, 대전 236만원, 경기 234만4000원, 전남 230만6000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제주는 서울의 70.8% 수준인 183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4월 전국 평균 월급(230만4000원)을 훨씬 밑도는 금액이다.

 제주를 포함해 전북(196만3000원), 대구(202만2000원) 등 7개 지역은 서울지역 1인당 월급의 80%에 미치지 못했다.

 제주지역의 경우 대체로 제조업 기반이 취약하고 도·소매나 음식·숙박업 등의 비율이 높아 임금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지역의 임금수준은 전년동월대비 3.9% 감소, 경기 불황의 영향으로 월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월 현재 전국의 1개월 총 근로시간 평균은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0.2시간 늘어난 185.1시간으로 조사됐으며, 제주지역은 174.0시간으로 전국 평균보다 11.1시간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경희 기자 ari123@jemin.com
 

오경희 기자  ari123@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