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중국 언론, 한국 女연예인 ‘스폰’ 실명 보도 파문
쿠키뉴스
입력 2009-11-25 (수) 11:18:12 | 승인 2009-11-25 (수) 11:18:12

중국의 언론들이 이른바 ‘스폰’을 받는다는 한국 여자 연예인들의 실명을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일부 연예인의 경우는 아예 사진까지 실렸다.스폰을 받는다는 것은 연예인이 거액의 돈을 받고 일정기간 성관계 등을 맺는 계약 행위를 의미한다. 사실확인도 되지 않은 사항을 외국언론이 실명까지 내걸면서 보도하자 거론된 여배우들은 법적조치 등을 고려할 방침이다.

지난 20일 신냥위러(新浪娛樂), 동북신문 등 현지 언론은 ‘한국 여자 연예인들의 스폰서 명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언론매체가 스폰서를 두고 있는 여자 한국 연예인들의 명단을 입수했다”고 전했다.

현재 이 보도에는 유명 탤런트와 가수 B·C·L·S씨 등의 실명이 그대로 거론되고 있으며, 최초 보도 이후 각 언론들이 앞다퉈 인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모두 한국과 중국에서 스타로 일컬어지는 유명 연예인들이다.

현지 언론들은 출처를 ‘한국의 언론매체’라고만 밝혔을 뿐 언론사명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 일부 언론은 기사에 특정 여배우의 사진까지 버젓이 게재하는 등 비상식적인 보도 행태를 일삼았다.

중국 언론들은 “명단에는 이제 막 데뷔하거나 인기나 낮은 연예인뿐만 아니라 대스타도 포함돼 있다”며 “명단에는 이름 뒤에 가격이 적혀있고, 매달 한화 2500만원부터 수억원까지 있다”고 구체적인 설명까지 덧붙이고 있다.

중국 언론에 스폰 연예인으로 거론된 한 여배우 기획사측은 “최근 한국의 모 언론에서 이니셜로 보도한 내용을 가지고 중 언론이 현지에서 잘 알려진 한국 연예인의 이름에 억지로 꿰맞춘 것으로 보인다”며 “보도한 언론사에 기사삭제와 사과를 요청하고 있으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