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北, 신종플루 발생 공식 확인선중앙통신 9일 보도 "A형 돌림감기 일부 지역에서도 발생
노컷뉴스
입력 2009-12-09 (수) 10:13:48 | 승인 2009-12-09 (수) 10:13:48

북한이 신종플루 환자 발생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의 일부 지역에서 신종플루가 발생했다고 9일 보도했다.

지난 여름 이후 북한에서 신종플루가 빠르게 전염되고 있다고 알려졌지만 북한이 이를 공식 확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북한의 이날 신종플루 환자발생 보도는 전날 이명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북에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 등 지원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세계적으로 'A(H1N1)형 돌림감기'(신종플루)로 인한 인명 피해가 계속 확대되고 있는 속에 조선의 일부 지역에서도 이 신형 독감이 발생했다"며 "보건성에서 장악(파악)한데 의하면 신의주와 평양에서 확진된 환자가 9명"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오전 6시와 7시 방송에서 "11월30일 현재 중국에서 A(H1N1)형 돌림감기 환자수가 총 9만2,904명에 달했고 그중 200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이 평양과 신의주 일대에서 신종플루 확진환자가 9명이라고 보도했지만 북한내 열악한 의료시스템 등을 감안하면 신종플루 확진 환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대북인권단체 '좋은벗들'도 북한 내에서 신종플루가 빠르게 퍼져 각급 학교들이 한달 앞당겨 겨울방학에 들어갔고 평양시와 평성시 등에서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7일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국가비상방역위원회에서 각급 방역 단위와 치료예방 기관의 역할을 높이도록 하고 전국적 범위에서 감기 감시 지점을 더 늘렸다"며 "해당 기관에서 신형 독감 비루스(바이러스) 검역 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예방과 치료사업을 짜고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오전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북한에 최근 신종플루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사실 관계를 확인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라"며 "인도적 차원에서 조건없이 치료제를 지원해 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 대통령의 언급 하루 만에 신종플루 발생 사실을 공식 확인함에 따라 남북 간에 의약품 지원 등에 관한 대화가 본격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