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신년창간특집호 2010 신년호
“‘착한’제주 만들기 위한 역할론 중요”고승화 제주특별자치도공동모금회 모금 분과 위원장
고 미 기자
입력 2009-12-30 (수) 13:38:50 | 승인 2009-12-30 (수) 13:38:50

   
 
  ▲ 고승화 제주특별자치도공동모금회 모금 분과 위원장
 
 
고승화 제주특별자치도공공모금회 모금분과위원장은 “모금 활동이 어려워진 것이 몸으로 느껴질 정도”라고 운을 뗐다. 그만큼 사회가 힘들어졌다는 방증이다.

고 모금분과위원장은 “경제적 어려움 때문인지 마음들은 있는데 실제 움직이는 정도는 작아졌다”며 “관심 하나 하나가 아쉽다”고 말했다.

또 “나눔 실천이나 기금 모금은 때가 정해진 것이 아닌데 자꾸 퇴색되는 것 같다”며 “모금 캠페인이 연말에 집중되면서 그 시기가 지나면 관심 정도가 떨어지는 것이 아쉬운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그래서인지 고 모금분과위원장은 ‘착한’제주를 목표로 한 연중 계획을 귀띔했다.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온기를 나누는 일은 ‘누가’ 하는 일이 아니라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이라는 것이 대명제다.

고 모금분과위원장은 “착한 가게나 착한 기업, 착한 단체에서부터 착한 가정까지 나눔 실천을 격려하고 칭찬해주는 분위기를 만들려고 한다”며 “이런 공감대가 만들어져야 모두가 행복해 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착한’ 역할론도 제안했다. “사회단체나 공공기관 등 각자의 자리에서 해야할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것만으로도 기부 환경이나 나눔 분위기가 조성된다”며 “그런 내용을 성실히 알리고 꼭 필요한 곳에 투명하게 쓰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언론의 역할 중 하나”라고 말했다.

고 모금분과위원장은 “그런 의미에서 이번 제민일보와의 공동기획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캠페인 기간이 끝나고 난 뒤 모금액이 뚝 떨어진다거나 사업비가 조기 소진돼 어려움을 알고도 도와주지 못하는 상황의 고리를 이런 과정을 통해 끊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