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서귀항 검색 '허점'
제민일보
입력 2000-10-10 (화) 01:40:02 | 승인 2000-10-10 (화) 01:40:02 | 최종수정 (화)
 국내외 선적이 드나드는 무역항인 제주·서귀포항에 컨테이너 검색투시기가 마련되지 않아 컨테이너를 통한 자연·위해물품 밀반출 등에 그대로 노출되고 있다.

 또 검색 업무를 맡고 있는 경찰 역시 일부 화물에 대해서만 검색을 하는데다 이 또한 비정기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검색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제주세관에 따르면 제주항에 설치된 화물검색장비는 지난해 6월에 설치된 엑스레이 투시기 단 1대.

 그러나 이마저도 여행객들의 수화물에 대해서만 이뤄지고 있을 뿐 대용량인 컨테이너에 대해서는 아예 기본적인 검색장비가 없어 그나마 뜸한 육안검사에 모든 걸 의존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마약류·총기류 등 위해물품이나 자연석 등의 밀반입·출 등에 대해 기본적인 검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밀반입·출 가능성을 높게 하는 등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실례로 지난 8월 한경면 판포오름 주변과 서광리 목장지대에서 직경 20∼30㎝ 크기의 송이자연석 수십톤이 컨테이너로 제주항을 통해 밀반출되려다 경찰에 적발됐다.

 또 지난 1월에는 정기카훼리 화물칸 냉동탑차안에 은신해있던 밀입국 조선족 40여명이 한꺼번에 붙잡히기도 했다.

 그러나 일련의 단속 모두 제보에 의해 이뤄진 것이어서 제보가 없을 경우 사실상 단속의 사각지대가 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박정섭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3:22:5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