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밴쿠버] '금에서 실격으로' 女쇼트트랙, 8년전 악몽 재현
노컷뉴스
입력 2010-02-25 (목) 13:42:55 | 승인 2010-02-25 (목) 13:42:55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서의 악몽이 8년만에 되살아났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 25일(한국시간) 밴쿠버 동계올림픽 계주 3,000m에서 세계신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석연찮은 판정으로 실격처리 됐다. 한국이 결승선을 1위로 통과하고도 실격 당한 것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김동성 이후 8년만이다.

조해리(고양시청)-김민정(전북도청)-이은별(연수여고)-박승희(광문고)가 나선 여자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진행된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3000m 계주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깐, 경기 후 비디오 판독을 한 심판들은 한국에 실격을 선언했다.

5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달리던 이은별의 터치를 받은 김민정의 오른팔이 코너를 돌다 바짝 뒤따라오던 중국 쑨린린의 얼굴에 부딪힌 장면이 문제가 됐다. 자연스러운 경기 진행 상황으로 해석될 수 있었지만 심판진은 이 부분을 지적했고, 여자 대표팀의 최광복 코치의 강력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결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관중들의 환호에 태극기를 펼쳐 들고 트랙을 돌던 한국 선수들은 청천벽력 같은 실격 소식에 눈물을 떨궈야 했다. 8년전 ‘빼앗긴 금메달’의 주인공 김동성을 연상케 하는 장면이었다.

김동성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남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경기 중 김동성에게 방해를 받았다는 듯 '헐리우드 액션'을 취한 안톤 오노(미국)로 인해 진로방해를 이유로 실격 처리된 바 있다.

더욱이 당시 김동성에게 실격 판정을 내린 심판은 이날 한국 여자 쇼트트랙팀의 실격을 결정한 제임스 휴이시 심판이었다. 악연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일단 이날 판정은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현장에서 생중계를 한 전이경 SBS 해설위원은 한국 취재진과의 현장 인터뷰에서 "오늘 상황은 반칙을 줄 수도 있고 안 줄 수도 있었다. 코너를 도는 순간 김민정의 몸이 먼저 앞에 있었고 중국 선수가 뒤에 있었다. 몸싸움 여부로 본다면 반칙은 아니다"면서 "날이 부딪혀서 중국 선수가 밀렸냐, 안밀렸냐를 봤을 땐 실격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논란의 여지가 있을 뿐, 결과가 바뀌는 일은 없을 전망이다. 김동성의 경우에도 대한빙상연맹(ISU)이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며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를 하는 등 잘못된 판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기각 처리된 바 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