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산림복원 ‘밑 빠진 독 물 붓기’조림사업 점차 시들·각종 개발행위도 무분별 추진
김경필 기자
입력 2010-03-02 (화) 18:05:09 | 승인 2010-03-02 (화) 18:05:09

제주의 산림자원이 위기를 맞고 있다.

수십년전 활발했던 나무심기 등 조림사업이 갈수록 시들어지는 데다, 각종 개발행위가 무분별하게 추진, 산림면적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에서 계획적인 조림사업이 처음 이뤄진 시기는 지난 1948년이다.

이때 당시 도는 99㏊ 부지에 소나무와 삼나무 등을 심는 등 본격적인 조림사업에 나섰다.

이어 도는 1959년부터 조림사업에 집중 투자, 연간 1000㏊ 이상 부지에 삼나무와 해송 등을 심었다.

특히 1960년과 1964년 조림사업 면적이 연간 4000㏊에 넘어서는 등 산림복원에 대한 관심이 점차 고조됐다.

게다가 1970년대 들어서도 조림사업 면적은 연간 3000㏊ 이상으로 유지됐다.

그러나 1989년부터 조림사업 면적이 급격히 줄어들기 시작, 1997년에는 조림사업 시작 때보다 줄어든 88㏊에 그쳤다.

심지어 지난 2000년 조림사업 면적이 51㏊로 줄어든 이후 사업이 대폭 축소되는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 각종 개발행위가 무분별하게 진행, 산림자원 확보에 한계를 맞게 됐다.

지난 2004년부터 5년간 이뤄진 산지전용허가는 1798건으로, 산림자원 1606㏊가 도로와 택지, 공장, 골프장 등으로 개발됐다.

이로 인해 지난 1990년 9만6232㏊에 달했던 제주도 산림면적은 2008년 8만9284㏊로, 18년간 무려 6948㏊의 산림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공익적 가치를 지닌 제주도 산림이 사라지는 만큼 산림복원계획을 장기적으로 수립,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