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美 건보개혁법 후폭풍...여야 의원 '수난'보수-진보진영 운동원들로부터 잇단 '살해협박' 받아
노컷뉴스
입력 2010-03-26 (금) 11:35:05 | 승인 2010-03-26 (금) 11:35:05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으로 건강보험법이 공식 발효됐지만 사회적 분열과 갈등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특히 건보개혁에 대한 찬반 입장으로 확연히 갈라진 보수와 진보성향 단체 회원들이 서로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을 겨냥해 살해협박까지 하는 등 과격 행동이 잇따르고 있다.

민주당의 스테니 호이어 하원 원내대표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건보개혁법안 표결 이후 각종 위협을 받은 민주당 의원이 10여명에 이르고 있다"면서 "공화당이 이같은 과격행동을 강력히 비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호이어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민주당 의원들을 겨냥한 보수성향 시민단체 '티파티(Tea Party)' 운동원들의 잇단 협박이 공화당의 '법안 폐기' 공세와 직간접적으로 맞물려 있다는 시각을 내보인 것이다.

이에 공화당 지도부는 자신들도 (진보진영 측으로부터) 살해협박을 받았다고 반박하면서 민주당이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폭력행동을 역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공화당의 에릭 캔터 하원 원내부대표는 25일 기자회견에서 "나 역시 살해협박을 받았으며,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에 있는 내 사무실 유리창에 총탄이 날아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캔터 의원은 다만 "추가적인 과격행동을 촉발할 가능성이 큰 만큼 나에게 전달된 살해협박 메시지는 공개하지 않겠다"면서 폭력사태 자제를 호소했다.

그러나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공화당측 주장을 다시 반박하면서 "건보개혁의 의미와 본질을 호도하는 폭력사태에 공화당 지도자들이 연루되지 않았다면 이같은 과격행동을 비난하는 것이 전적으로 옳은 일"이라고 공세를 취했다.

앞서 민주당의 루이스 슬로터(뉴욕), 바트 스투팩(미시간) 의원 등은 건보개혁법안에 찬성했다는 이유로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살해협박을 받았다.<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