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스페인, 독일 꺾고 사상 첫 월드컵 결승행…네덜란드와 격돌
노컷뉴스
입력 2010-07-08 (목) 09:29:22 | 승인 2010-07-08 (목) 09:29:22

   
 
   
 
'무관의 제왕' 스페인이 '전차군단' 독일을 꺾고 결승에 진출, 역사적인 사상 첫 월드컵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스페인이 8일 새벽 3시 30분(한국시간) 남아공 더반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10 남아공월드컵 독일과의 준결승 전에서 후반 28분 터진 수비수 푸욜의 천금같은 헤딩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결승에 올랐다. 스페인의 월드컵 결승 진출은사상 처음 있는 일로 지난 1950년 브라질 월드컵의 4강진출이 최고 성적이다.

언제나 우승후보 중 하나로 꼽히면서도 월드컵 우승과는 인연을 쌓지 못했던 스페인은 이로써 오는 12일 요하네스버그 사커시티에서 네덜란드와 우승컵을 두고 격돌, 사상 첫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맞대결을 벌일 네덜란드 역시 아직까지 우승경험이 없다.

'무적함대'라는 칭호가 무색할 스페인의 또 하나의 별칭은 바로 '무관의 제왕'이었다. 막강한 선수들을 갖추고 늘 세계정상권에 올라있음에도 불구, 유럽선수권, 월드컵등 주요 대회에서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기 때문. 굴욕의 역사는 2년전 유로2008 우승으로 이미 깨졌다. 그리고 2년 후인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 스페인은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며 '무관의 제왕'이라는 별명을 벗어던질 채비를 마쳤다. 공교롭게도 제물은 두번다 '전차군단' 독일이다.

이날 경기는 지난 2008년 6월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유로 2008 스페인과 독일의 결승을 연상케 했다. 당시 경기에서 토레스의 결승골로 1-0 우승을 거뒀던 스페인은 2년 뒤 다시 한번의 맞대결에서는 푸욜의 결승골로 독일을 울렸다.

시종일관 거세게 독일을 밀어부쳤지만 쉽게 골을 뽑아내지 못했던 스페인의 해결사는 백전노장 수비수 푸욜이었다. 후반 28분 사비 에르난데스가 코너킥을 차올렸고 푸욜은 문전 혼전속에서 뛰어올라 머리로 연결, 독일의 골문을 갈랐다.

이번 월드컵에서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거치며 호주, 잉글랜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4골씩을 뽑아냈던 독일의 막강 화력은 이날 간데없었다.

아르헨티나와의 8강에서 경고를 받으며 이날 결장할 수 밖에 없었던 뮐러의 공백이 컸을까. 독일은 이날 경기내내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펼쳤다. 탄탄했던 수비도 조금씩 무너진 모습. 독일은 간간이 이어지는 역습에 의존했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