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러시아 조사단 "천안함 침몰 원인 기뢰 가능성 높아""스크루, 참사 이전에 해저면 접촉 손상"…합조단 발표와 차이 커
노컷뉴스
입력 2010-07-27 (화) 11:16:36 | 승인 2010-07-27 (화) 11:16:36

   
 
   
 
러시아 조사단이 천안함 침몰 원인으로 기뢰 폭발일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27일자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7일까지 우리나라에서 천안함 침몰 사고를 직접 조사했던 러시아 조사단은 "사고 원인은 '외부의 비접촉 수중 폭발'에 의한 것이지만 어뢰가 아니라 기뢰 폭발이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 내렸다.

특히 러시아 조사단은 '한국 해군 천안함 침몰원인에 대한 러시아 해군 전문가 그룹의 검토 결과 자료'라는 문서에서 "한국 쪽에서 공식적으로 언급한 폭발 시간(21시 21분 58초)은 사건 당일에 함선(천안함) 안의 전류가 끊어져 마지막으로 찍힌 동영상의 촬영시간(21시 17분 3초)과 일치하지 않는다"며 "이는 합조단이 발표한 시각보다 최소 4~5분 가량 앞서 불가항력적인 상황이 발생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단은 이어 "천안함에 탑승했던 승조원이 탑승 승조원들이 부상당했다고 해안 통신병에게 휴대폰으로 알린 시간이 21시 12분 03초였다. 이 첫 통화시간 기록은 한국 쪽이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CCTV 시각이 실제보다 3분 47~50초 차이가 있는데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킬 수 있어 당시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천안함의 스크루 손상과 관련해 러시아 조사단은 "해당 참사가 일어나기 전부터 해저면에 접촉돼 오른쪽 스크루 날개 모두(5개)와 왼쪽 스크루 날개 두 개가 손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천안함이 바닥에 닿아 스크루가 깨지거나 휘었다는 것으로, 합조단의 공식 발표와 크게 차이가 난다.

러시아 조사단은 또, 천안함 침몰의 결정적 증거로 나온 '1번 어뢰'와 관련해 "제시된 어뢰의 파편이 북한에서 제작된 것일 수는 있으나, 잉크로 쓰인 표시는 일반적인 표준(위치, 표기 방법)에 들어맞지 않는다"며 의문점을 제기했다.

조사단은 "제시된 어뢰의 파편을 육안으로 분석해 볼 때, 파편이 6개월 이상 수중에 있었다고 볼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