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훼손되는 곶자왈 전국민 보호운동으로 확대해야"곶자왈 탄소포럼 17일 개최 전국민 대상 탄소발자국 지우기 운동 제시
도내 사회·환경단체, 경제계, 학계 등 곶자왈보호 국민신탁 협약 체결
김용현 기자
입력 2010-09-17 (금) 17:14:11 | 승인 2010-09-17 (금) 17:14:11

환경오염과 난개발 등으로 점차 훼손되는 제주곶자왈을 보호하기 위해 전국민 대상으로 '탄소발자국 지우기'라는 새로운 운동이 시도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곶자왈 탄소상쇄 포럼 -곶자왈 탄소발자국 지우기 합동 발표회 및 탄소발자국 지우기 협약식'이 17일 한라수목원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황은주 ㈔자연환경국민신탁 이사, 김효철 곶자왈사람들 처장, 안은주 제주올레 국장, 이영웅 제주환경운동연합 국장,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국장, 홍석준 곶자왈공유재단 국장 등 사회환경단체자들이 참석했다.

또 성 원 약천사 주지스님, 이순섭 유한 D&S 사장, 김영남 김녕미로공원 이사, 고제량 제주생태관광 대표, 조은희 제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경제계와 학계에서도 참여했다.

이날 황은주 자연환경국민신탁 이사는 "현재 개발과 보존의 논리가 첨예하게 맞물리는 상황속에서 곶자왈의 파편화와 생태계단전을 초래하고 있다"며 "1990년 후반부터 10년 사이에 서부지역 곶자왈 천연림 6.8㎢(200만평)이 사라졌고, 곶자왈지역에 4388개 노선에 3200㎞의 도로가 건설됐다"고 말했다.

또 "각종 개발로 인해 제주도 자생종의 멸종과 지하수 오염 등의 우려를 낳고 있어 곶자왈 보전지역과 복원지역을 분류해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특히 국제자유도시에 걸맞는 개방형 시스템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이사는 "곶자왈을 도민의 숲에서 국민의 숲으로 확대하고, 보호 및 복원재원 마련을 도내에 한정하지 말고 외지인과 외부기업 관심을 이끌어 내야 한다"며 "제주도민들은 에너지사용료 1%를, 제주방문 국민들은 관광 및 여행비용 1%를 기부하고, 모아진 기금으로 곶자왈 보호 및 복원비용으로 투입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도내 사회 및 환경단체, 경제 종교 학계 관계자들은 협약을 갖고 △탄소발자국 지우기 1% 운동 적극 참여 및 홍보  △국민신탁 선정 및 의사에 따라 이름을 붙인 숲 지정 및 조성 △기금 자연환경자산 확보·보전·관리에 사용 등의 협력을 체결했다.

한편 탄소발자국지우기 운동은 에너지소모비용 일부를 적립해 환경보호 및 탄소발생을 줄이는데 사용을 목적으로 한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