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스릴 넘치는 게임과 조화로운 아시아.'
쿠키뉴스
입력 2010-11-11 (목) 18:26:22 | 승인 2010-11-11 (목) 18:26:22

   
 
   
 
42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최대 축제인 제16회 아시안게임이 12일 오후 9시(한국시간) 중국 광저우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열고 16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1990년 베이징아시안게임에 이어 중국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45개국에서 선수 9704명, 임원 4750명 등 총 1만4454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42개 종목에서 476개의 금메달을 놓고 열띤 메달 레이스를 벌인다.

이번 대회 슬로건은 '스릴 넘치는 게임과 조화로운 아시아(Thrilling Games and Harmonious Asia)'다. 중국 경제의 심장부인 광저우시는 이번 대회에 무려 1226억 위안(약 20조4000억원)을 투자해 70개 경기장과 훈련장을 마련했고, 불모지인 판위구에 아파트 49동 규모의 선수촌과 미디어센터, 첨단 실내체육관, 지하철과 도로망을 건설하는 등 대대적인 투자로 손님맞이를 마쳤다.

개막식의 주제는 '물, 생명의 기원'. 광저우의 판야(kapok) 나무가 화려하게 꽃을 피운 뒤 거센 바다를 누비는 뱃사람과 그를 기다리는 애달픈 아내의 사연이 전해진다. 개막식장은 2008년 베이징의 영광을 고스란히 담은 궈자티위창(주경기장)과 워터큐브(수영경기장)가 영상에 등장한 뒤 거대한 대륙의 비약적인 발전을 상징하는 우주선이 비상한다. 이어 4개의 돛 스크린에서 집단 꼭두각시놀음이 흥겹게 펼쳐진 뒤 대회 참가국의 전통의상을 차려입은 여성들이 '동심교(同心橋)'를 만들어 각국에서 떠온 생명수를 모으는 '합수식'이 벌어진다.

마침내 45개국 선수들이 배를 타고 개막식장에 도착하고 나면 동심교 가운데 자리 잡은 아시안게임 성화에 화려한 불꽃이 피오르면서 개막식이 절정에 달한다.

크리켓을 제외한 41개 종목에 역대 최다인 선수와 임원 1013명을 파견하는 한국은 금메달 65개 이상을 획득해 일본을 제치고 4회 연속 종합 2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부터 7연패 중인 중국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사상 최초로 금메달 200개를 노리고 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