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역시 효자종목' 한국 유도 하루 금 3개 따내김수완,정경미,황희태 차례로 금
노컷뉴스
입력 2010-11-13 (토) 22:50:53 | 승인 2010-11-13 (토) 22:50:53

한국 유도가 왜 '효자 종목'인지를 톡톡히 증명해냈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이 본격적으로 펼쳐진 첫날 금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수확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13일 광저우 화궁체육관에서 벌어진 남녀유도 4개 종목에서 남자 100kg 이상급의 김수완(22·용인대), 여자 78kg 이하급 정경미(25·하이원), 지난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남자 90kg 이하급 금메달리스트로 체급을 올려 이번 대회에 출전한 100kg 이하급의 황희태(32·수원시청)가 차례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도 종목 첫 금메달 사냥은 남자 100kg 이상급 김수완이 해냈다. 김수완은 광저우 화궁체육관에서 벌어진 결승에서 베이징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압둘로 탄그리에프(우즈베키스탄)를 상대로 경기 시작 56초만에 발뒤축걸기 한판승을 거둬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 초반 상대의 꺾기 시도를 무사히 넘긴 김수완은 탄그리에프의 다리 기술을 발뒤축 되치기로 받아쳐 단숨에 상대를 쓰러뜨렸다. 이로써 이날 오전 사격 남자 권총 단체전에 이은 한국 선수단의 대회 두번째 금메달이자 개인종목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작년 아시아선수권 대회 우승자인 김수완은 16강과 8강에서 왕하오(중국)와 모하메드 레자 로디키(이란)를 상대로 각각 우세승, 한판승을 거두고 4강에 올랐다. 김수완은 올해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한 가미가와 다이키(일본)와 준결승전에서 지도 2개를 이끌어내고 유효승을 거둬 가장 큰 고비를 넘겼다.

우승의 감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여자 유도 중량급의 간판스타 정경미가 또 한번 금빛 승전보를 전해왔다. 곧이어 열린 대회 78kg 이하급 결승에서 정경미는 오가타 아카리(일본)을 경기 종료 47초를 남겨두고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쓰러뜨려 정상에 등극했다.

여자 유도의 자존심을 되살리는 값진 승리였다. 정경미의 한판승으로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노골드' 수모를 당했던 여자 유도의 아픔은 씻은듯이 사라졌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정경미는 결승과도 같았던 앞선 4강전에서 베이징올림픽 우승자 양슈리(중국)을 한판승으로 누르면서 사실상 진정한 최강의 자리에 올라섰다.

아시안게임에 첫 출전한 김수완과 정경미의 정상 등극 소식은 도하 아시안게임 남자 90kg 이하급 금메달리스트인 황희태에게 강한 동기부여가 됐다. 체급을 올려 100kg 이하급에 나선 황희태는 올해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아나이 다카사(일본)을 경기 개시 1분59초만에 어깨매치기 한판승으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앞선 경기에선 여자 중량급의 간판인 김나영(대전서구청)이 78kg 이상급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로써 4년 전 도하 아시안게임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동메달을 목에 거는 기염을 토했다. 4강전에서 올해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스기모토 미카(일본)에 유효패를 당했던 김나영은 3-5위 결정전에서 체렌크한드 도르지고토프(몽골)을 유효승으로 꺾고 3위를 차지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