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AG]한국 야구대표팀, 3연승으로 4강 진출약체 파키스탄에 장단 15안타 터뜨리며 17-0 5회 콜드게임승 거둬
노컷뉴스
입력 2010-11-16 (화) 16:08:06 | 승인 2010-11-16 (화) 16:08:06

아시안게임에서 8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3연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야구대표팀은 16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야구장에서 열린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B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약체 파키스탄에 장단 15안타를 터뜨리며 17-0, 5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예선 전적 3연승을 올린 대표팀은 B조 1위로 준결승에 올라 오는 18일 오후 1시 A조 2위와 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한판 승부를 펼친다. A조 2위는 이날 저녁 7시 중국-태국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중국이 유력하다.

대표팀은 1회초 선두타자 이용규(KIA)가 몸 맞는 볼로 출루한 뒤 김현수(두산)의 중전 적시타와 추신수(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적시 2루타로 2점을 뽑은 뒤 이대호(롯데)의 안타로 3-0으로 앞서나갔다.

대표팀은 2회에도 이용규의 좌전 안타와 김태균(지바 롯데)의 희생플라이, 이대호, 강정호(넥센)의 연속 안타가 터지면서 4점을 추가했다.

3회초 1점을 추가한 대표팀은 5회초에 대거 9점을 뽑아 승부를 결정지었다. 1사 뒤 김현수의 3루타를 시작으로 연속 5안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4점을 더한 뒤 1사 만루에서 강민호(롯데)와 조동찬(삼성)이 각각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17-0을 만들었다.

선발투수로 나선 김명성(중앙대)은 2.1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막았고, 정대현(SK)과 고창성(두산), 송은범(SK)이 차례로 나와 몸 풀듯 이어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아시안 게임에서는 5회 15점 이상 차이가 나면 콜드경기가 선언된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