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광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8년 만에 金 스매싱
쿠키뉴스
입력 2010-11-22 (월) 10:04:35 | 승인 2010-11-22 (월) 10:04:35

‘셔틀콕 남매’ 신백철(21·한국체대)-이효정(29·삼성전기)조가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금빛 스매싱을 날렸다.

지난 6월 싱가포르 오픈에서 처음 손발을 맞춘 신-이 조는 21일 광저우 톈허체육관에서 벌어진 배드민턴 혼합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장난-자오윈레이(중국)에 2대 0(21-19 21-14)으로 승리했다. 한국 배드민턴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2년 부산 대회에서 남자단체, 혼합복식 등에서 4개의 금메달을 휩쓴 이후 8년 만이다. 한국은 4년 전 도하 대회에서는 남자단체 은메달을 비롯해 동메달 5개를 땄지만 중국의 강세에 눌려 금메달을 획득하지는 못했다. 또 2008년 이용대(22·삼성전기)와 짝을 이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이효정도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이효정은 2002년 부산 대회 때 여자단체 은메달, 여자복식 동메달을 땄고, 도하 대회 때는 여자 단체와 여자 복식에서만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신백철은 처음 출전한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 기염을 토했다. 신-이 조는 전날 준결에서 중국의 허한빈-마진 조에 2대 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 ‘중국 킬러’로 떠올랐다.

8살 위의 이효정은 신백철이 실수를 하거나 위축된 모습을 보일 때마다 다독이며 안정을 되찾게 했다. 1세트를 접전 끝에 21-19로 따낸 한국은 2세트 9-7에서 이효정의 네트 플레이와 상대 범실 등이 이어지면서 7점을 내리 따내 16-7로 앞서 승기를 잡았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