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AG]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개인종합 동메달
노컷뉴스
입력 2010-11-26 (금) 15:36:44 | 승인 2010-11-26 (금) 15:36:44

   
 
   
 
'체조 요정' 손연재(16,세종고)가 생애 첫 출전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리듬체조의 자존심을 살렸다.

손연재는 26일 광저우 아시안게임타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리듬체조 개인종합 경기에서 후프-줄-리본-볼 순으로 연기, 4종목 합계 108.450점을 획득해 아나 알야비에바(111.450점,카자흐스탄), 울야나 트로피모바(109.450점, 우즈베키스탄)에 이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단체전에서 아쉽게 동메달을 놓치며 눈물을 흘렸던 손연재는 개인전 예선을 겸한 단체전에서 4종목 합계 79.300점을 받아 전체 4위로 18명이 겨루는 개인종합 결선에 진출, 결선 전 종목에 걸쳐 무난한 연기를 펼쳤다.

출발부터 좋았다. 후프로 첫 연기를 시작한 손연재는 27.000점을 받아내 결선에 진출한 18명 선수 가운데 3위에 랭크됐고, 이어진 줄에서도 빠른 템포의 음악에 맞춰 리드미컬한 연기를 선보이며 26.900점을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더욱이 남아있는 리본과 볼은 손연재가 자신있어 하는 종목들이었다. 예상대로였다. 손연재는 노란색 바탕에 진한 핑크색 무늬가 들어간 화려한 의상을 입고 나선 리본에서 실수없는 연기로 27.100점을 받아내 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마지막 볼 연기에서도 안정감 있는 연기를 펼쳐보이며 기술, 예술, 수행 세 부문에 걸쳐 모두 9.150점을 받아내 합산 27.450점을 획득,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신수지(19, 세종대)는 4종목 합계 102.150점으로 10위에 그쳤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