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세미나
모두가 살기 좋은 '안전'한 환경 조성 접근해야30일 여성인권연대 '안전한 마을을 위한 심포지엄'서
"지역·사회 연계통한 안전 사각지대 해소" 한 목소리
고혜아 기자
입력 2010-12-01 (수) 10:04:29 | 승인 2010-12-01 (수) 10:04:29

   
 
  ▲ ㈔제주여성인권연대부설제주여성상담소는 30일 오후 2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안전한 마을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안전'한 마을은 지역별 특성을 감안해 '모두가 살기 좋은' 환경 조성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30일 오후 2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린 ㈔제주여성인권연대부설제주여성상담소 개소 15주년 기념  '안전한 마을을 위한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은 특정한 계층 또는 지역에 한정하하지 않은 진정한 의미의 안전 시스템을 주문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여성발전기금 지원을 통해 지난 2007년 부터 진행된  '안전한 마을사업' 을 통해 현재 '청소년을 위한 평화 인권교육' '마을 안전 모니터링' '안전한 마을을 위한 캠페인'등폭력예방과 함께 살기좋은 마을 만들기에 대한 지역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지역차원에서의 안전정책과 지역연대' 주제 발표를 한 장미혜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아동 및 여성에 대한 성폭력 개선을 위해서는 특정한 대상을 정하기 보다 영·유아기를 지나 청소년기·성인초기등 노인으로까지 보호 대상을 확대시켜야 한다"며 "지역·사회 연계통한 캠페인·미디어 폭력 단속 등을 통한 보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안전 사각지대를 시간·공간·인적 사각지대로 세분화해 모두에게 보편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나홀로' 아동 등 행정적 기준으로 파악할 수 있는 대상을 제외한 요보호 아동들에 대한 사례 조사를 통해 현실적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리리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소장은 "현재 제주도는 사회안전망 등 관련 시스템이 '도'단위 광역 개념으로 시행되면서 현장에서 한계점들이 도출되고 있다"며 "지역 특성을 감안한  작은 지역의 범위 관리로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홍소장은 또 "보호·관리를 위해 도입한 제도 중 일부에서 부작용이 나타나는 등 수정 보완이 절실하다"며 "내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만큼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다는 믿음을 전제로 지역내 관리체계를 확립시켜야한다"고 말했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