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볼링 살고 바둑 죽고'…2014년 아시안게임 36개 종목 확정
노컷뉴스
입력 2010-12-10 (금) 10:23:50 | 승인 2010-12-10 (금) 10:23:50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살생부가 공개됐다. 한국의 메달밭이었던 볼링은 가까스로 자리를 지켰지만, 지난달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3개씩의 금메달을 일궈낸 바둑과 인라인롤러는 제외됐다.

2014년 인천에서 열리는 하계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이 확정됐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9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와의 협의를 통해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경쟁하게 될 36개 정식 종목을 공식 발표했다.

지난달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펼쳐진 42개 종목 중에서는 인라인롤러와 체스(바둑, 장기 포함), 당구, 소프트볼, 댄스스포츠, 드래곤보트가 탈락했으며 볼링은 가까스로 살아남았다.

OCA는 지난해 아시안게임 종목 수를 종전 42개에서 인천 대회부터 35개로 축소하기로 결정했으며, 28개 올림픽 기본 종목 외에 7개 종목 결정을 놓고 조직위와 협의해 왔다.

조직위는 지난달 광저우에서 열린 OCA 총회에서 야구, 볼링, 카바디, 세팍타크로, 소프트볼, 스쿼시, 우슈 등 7개 종목을 추천했으나, OCA는 볼링과 소프트볼 대신 크리켓과 가라테 추가를 요구해 합의점을 찾지 못한 바 있다.

결국 종목 결정 권한을 갖고 있는 OCA의 요구에 따라 크리켓과 가라테가 2014년 아시안게임 종목으로 살아남았고, 조직위는 종목을 1개 더 늘리는 것으로 타협점을 찾아 볼링을 잔류시켰다.

조직위는 "아시안게임 비대화를 방지하기 위해 이번 종목 결정 이후 더 이상의 종목 추가는 불허하기로 OCA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시안게임에서 개최 종목이 줄어든 것은 2014 인천대회가 처음이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