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유통
제주행 축산물 우체국 접수 중단우정사업본부, 13일 전국 우체국에 지시
강승남 기자
입력 2011-01-13 (목) 17:13:01 | 승인 2011-01-13 (목) 17:13:01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는 제주도 반입금지 축산물이 들어있는 소포를 전국 모든 우체국에서 접수를 중지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 유입 차단을 위해 ‘가금류 및 그 생산물에 대한 반출·입 금지’를 시행하면서 우정사업본부에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우정사업본부는 전국 우체국과 인터넷우체국에서 반입금지 축산물이 들어있는 소포우편물의 접수를 무기한 중지할 방침이다.

접수가 중단되는 축산물은 국내산 소·돼지·닭·오리 등 육류와 가축분뇨 및 부산물을 이용한 비료, 볏집, 왕겨 등이다. 단 육류 중 가열처리된 것은 반입이 가능하다.

우정사업본부는 제주도로 가는 모든 소포우편물에 대해 우체국 접수시 반입금지 축산물이 들어있는지 철저히 확인할 것을 전국 우체국에 지시했다. 또 설을 앞두고 대형마트 등 계약택배 업체에 대해서도 이 같은 사실을 알려 반입이 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우정사업본부의 관계자는 “제주도의 협조요청에 따라 축산물 소포의 접수가 중지됐다”면서 “당분간 불편이 따르겠지만 구제역이 확산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