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스포츠
아시안컵 3,4위전 한국 우즈벡 꺾고 3위 달성구자철 1골 추가, 이번 대회 득점왕 예약
김대생 기자
입력 2011-01-29 (토) 11:18:23 | 승인 2011-01-29 (토) 11:18:23

   
 
   
 
한국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일본전의 아쉬움을 달랬다.

29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과의 ‘2011 AFC 아시안컵’ 3,4위전에서 3-2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3,4위전은 단순히 3위와 4위를 가리는 단순한 의미가 아닌 3위를 차지한다면 2015년 호주서 벌어지는 아시안컵 차기대회 본선 진출권 확보를 하게 된다.

이날 경기에는 무릎 부상으로 인해 뛰지 못한 캡틴 박지성 대신에 차두리가 대신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섰다.

전반 18분 이용래의 패스를 받은 구자철이 혼자 돌파를 한 뒤 침착하게 오른발로 슈팅을 해 우즈베키스탄의 골망을 뒤흔들었다.

구자철은 이번 골로 인해 5호골을 터트리며 득점 부분 단독 선두에 오르는 등 '포스트 지성'으로의 면모를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이날 경기에서는 또 아시안컵을 계기로 새로운 특급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이은 지동원이 전반 28분, 39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한국 대표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전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던 것도 잠시 4강까지 올랐던 우즈베키스탄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종료 직전 황재원의 파울로 알렉산더 게인리흐에게 페널티킥골을 내줘야만 했고 후반 9분에도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킨 게인리흐에게 한 골을 더 내주는 등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한국대표팀은 이후 지친 손흥민과 곽태휘를 교체 출전시키며 수비형태로 점수를 지켜나갔고 휘슬이 울리면서 한국대표팀은 3위를 차지했다.

구자철 득점왕 성큼 

   
 
   
 
구자철(22·제주)이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과의 3~4위전에서 골을 터뜨리며 아시안컵 득점왕 등극에 성큼 다가섰다.

구자철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알 사드 스타디움)서 벌어진 우즈벡과의 ‘2011 AFC 아시안컵’ 3~4위전에서 전반 17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이번 대회 5호골을 완성시켰다.

현재 아시안컵 득점순위는 구자철(5골)이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나란히 4골을 터뜨린 지동원과 이스마일 압둘라티프(바레인)가 뒤를 잇고 있다.

이대로 순위가 결정될 경우, 구자철은 지난 2000년 레바논 대회서 득점왕에 오른 이동국(6골)에 이어 11년 만에 타이틀을 차지하게 된다.

하지만 아직 호주와 일본의 결승전이 남아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다. 바로 일본의 오카자키 신지와 마에다 료이치, 호주의 해리 큐얼이 나란히 3골을 기록해 구자철을 추격하고 있다.

이들 중 한 명이 만약 결승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다면 구자철의 득점왕은 물거품 된다. 하지만 치열한 접전으로 전개되는 결승전 특성상 많은 골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큰 이변이 없는 한 구차절의 득점왕 등극은 무리 없을 전망이다.

게다가 경쟁자들이 2골을 넣어 득점 동률을 이룬다 하더라도 단독 득점왕에는 변함이 없다.

이번 대회부터는 득점이 같을 경우 어시스트 숫자로 순위를 가리기로 했기 때문이다.

득점왕 후보 들 중 구자철이 3도움을 기록한 반면, 오카자키와 마에다는 1개만을 기록할 뿐이고, 큐얼은 아예 어시스트가 없다.

한편, 한국의 아시안컵 득점왕 계보는 1960년 대회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한국은 자국에서 열린 대회서 득점왕 조윤옥(4골)을 배출해냄과 동시에 우승까지 차지하며 겹경사를 누렸다.

이후 1972년 태국 대회에서는 박이천이 3골로 이란의 호세인 칼라니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고, 1980년 최순호(7골)와 1988년 이태호(3골)가 뒤를 이었다.

지난 대회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이라크의 유니스 마무드를 비롯해 야세르 알 카타니(사우디), 다카하라 나오히로(일본) 등이 4골로 공동 득점왕 자리에 올랐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