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제주생태계 '뉴트리아'에 노출외래침입종 백약이오름 인근서 서식 확인
김철웅 기자
입력 2011-02-14 (월) 17:12:08 | 승인 2011-02-14 (월) 17:12:08

   
 
  ▲ 뉴트리아  
 
육지부에서 생태계를 파괴하는 외래종으로 지목되고 있는 늪너구리인 '뉴트리아'가 도내 산림습지에서도 발견, 생태계 교란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산림연구소 권진오 박사팀은 지난 11일 산림습지 조사 중 표선면 소재 백약이오름 인근 습지에서 심각한 생태계 교란을 일으키는 외래침입종인 '뉴트리아'가 서식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권 박사팀에 따르면 육안으로 확인된 뉴트리아는 4마리이나 더 많은 개체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뉴트리아의 경우 주로 늪이나 저수지 등 대규모 습지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번 발견 장소는 중산간 목장 내의 작은 배수로 형태의 습지여서 이례적이고 제주지역 생태계에 심각한 현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뉴트리아는 잡식성이나 식물을 즐겨 먹기 때문에 식생의 교란이 예상되고 있다.

권 박사는 "중산간 지역 숲·목장·오름 등에 산재한 작은 웅덩이들에 대한 조사 등이 제외되기 쉬운 현실에서 뉴트리아 출현은 큰 사건"이라며 "광범위한 조사 등 세계자연유산 제주의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뉴트리아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뉴트리아는 몸길이 43∼63cm에 집쥐와 비슷한 꼬리를 갖고 있으며 원산지는 남아메리카이나 국내에는 20년 전 모피용으로 사육되며 들어왔다. 우리나라 겨울철 혹독한 추위에도 불구, 10여년 전부터 야생에서 생존한 개체들이 발견되면서 심각한 생태계 교란 및 농작물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 김철웅 기자

김철웅 기자  jemin9062@yahoo.co.kr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