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강제철거 일단 유보 불씨는 ‘여전’18일 오후 강제철거 방침 일요일까지 유보…입장차 여전 향후 충돌 가능성 높아
김동은 기자
입력 2011-02-18 (금) 17:24:51 | 승인 2011-02-18 (금) 17:24:51
물리적 충돌이 예상됐던 제주도청 앞 농성 천막 철거 계획이 유보됐다.
그러나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행정시 사이에 일부 입장차이가 생기면서 갈등의 불씨는 여전한 상황이다.

제주시는 당초 18일 오후 6시 제주도청 앞 농성천막 계획을 세웠다. 이를위해 제주도청, 제주시청 등 공무원 250여명이 투입될 예정이었으며 물리적 충돌이 예상되면서 경찰 병력도 요청한 상황이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측에서도 이날 오전 긴급성명을 발표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보이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처럼 고조되던 긴장감은 다행히 이날 오후 제주시에서 철거 유보 방침을 밝히면서 완화됐다.
그러나 앞으로 여전히 충돌 가능성은 높은 상황이다. 강제철거 방침이 다소 연기된 것 뿐 자진철거를 하지 않을 경우, 강제철거가 불가피하다는게 제주시의 방침이기 때문이다.

김병립 제주시장은 이날 오후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일요일(20일)까지 자진철거를 요청한 상황”이라며 “자진철거가 이뤄지지 않으면 월요일(21일)에는 강제철거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현재 상황에서 자진철거는 말도 안된다. 강제철거는 현재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며 “제주도의 교섭의지를 확인한 만큼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은 기자  kde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