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재테크
전문직 현금거래누락분 추가 공제국세청, 15일까지 신고해야
김석주 기자
입력 2011-03-08 (화) 14:16:13 | 승인 2011-03-08 (화) 14:16:13

국세청은 전문직·예식장 등과의 현금거래와 관련해 현금영수증 사용내역이 누락되거나 실제보다 과소 발급된 것을 확인한 경우 오는 15일까지 신고하면 확인을 거쳐 추가 소득공제 혜택을 부여한다.

국세청은 전문직ㆍ예식장 등으로부터는 부가가치세 신고때마다 현금거래 내역을 제출하도록 의무화했고 소비자는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사용내역을 조회해 본인이 부담한 세금이 적정하게 납부됐는지 여부를 검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따라 지난해 하반기(7월∼12월)전문직 등 17개 업종 사업자와 현금거래한 소비자는 현금영수증홈페이지(www.taxsave.go.kr)에서 거래 내역을 조회, 신고할 수 있다.

전문직 등과 현금거래 소득공제 인정제도는 전문직사업자 등 17개 업종 사업자는 거래대금을 현금으로 받고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은 거래내역을 부가가치세 신고때 현금매출명세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국세청에서는 이를 현금영수증이 발급된 것으로 인정하는 제도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