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유통
도매상 종업원 5명 미만 대부분영세도매업체 조직화·공동도매물류센터 필요
김석주 기자
입력 2011-03-08 (화) 14:28:08 | 승인 2011-03-08 (화) 14:28:08

종업원이 5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영세 도매기업이 17만개에 이르러 물가안정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국내 도매업 현황과 시사점’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유통시장 개방이후 소매업이 빠르게 성장한 반면 도매업은 상대적으로 낙후됐다”며 “다단계적이고 비효율적인 도매업을 조직화, 대형화해 가격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21만7507개 도매사업자중 80.3%에 이르는 17만4658개 기업이 종업원 5명을 넘지 못하고 있다. 20명을 넘는 기업은 2.2%에 불과했다.

반면 미국은 5명 미만 영세사업자가 44.2%, 20명 이상 사업자는 32.1%에 이르렀다. 일본 역시 영세사업자는 46.0%에 정도였다.

이를 반영하듯 생산성도 상당히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도매업의 노동생산성지수(2005년 100기준)는 2006년 102.6에서 2009년 93.5까지 낮아졌다. 이는 제조업(124.4)의 75% 수준이다.

대한상의는 도매기능 혁신을 위해 영세도매업자들을 조직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특히 공동도매물류센터 건립만으로도 도매업자의 구매, 물류, 제고비용을 쉽게 줄여나갈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